제 120 편, 미가엘의 유란시아 수여

지은이: 만투시아 멜기세덱 계시 위원장 1935년 나는 예수가 육체의 모습을 입고서 사신 일생을 다시 진술하는 일을 감독하라고 가브리엘로부터 배치받은 계시 위원장이다. 지음받은 존재들의 모습을 입고서 이렇게 자신을 수여하는 것은 자신이…

Read more


제 122 편, 예수의 탄생과 아기 시절

지은이: 중도자 위원회 1934년 어째서 요셉과 마리아의 가족을 선택했는가 설명하기가 불가능할 것이다. 가브리엘과 의논하고서 미가엘은 유란시아를 선택했다. 가브리엘은 유란시아를 방문하고서, 예수를 히브리 종족에게 수여하기로 결정하였다. 미가엘의 인가를 받은 뒤에, 12자…

Read more

제 123 편, 예수의 어린 시절 초기

지은이: 중도자 위원회 1935년 알렉산드리아에 도착하기까지, 마리아는 아기에게 젖을 떼지 않았다. 요셉은 공공 건물 공사에, 노동자들의 우두머리 자리로 승진되었고, 나중에 그는 청부업자이자 건설업자가 될 생각을 품게 되었다. 마리아는 처음에 지나치게…

Read more

제 124 편, 예수의 어린 시절 후기

지은이: 중도자 위원회 1935년 알렉산드리아에서 공부할 기회는 더 좋았을지 모르지만, 갈릴리에서는 예수가 최소의 교육을 받고서 자신의 생활 문제를 해결하면서 세상의 여러 종족의 사람들을 만나는 장점이 있었다. 나사렛에서 살면서 예수는 이방인을…

Read more


제 126 편, 고난의 두 해

지은이: 중도자 위원회 1935년 예수의 일생 동안에, 열네 살과 열다섯 살 때가 가장 어려웠던 해였다. 어떤 젊은이도 예수가 어린 시절부터 청년이 되는 과도기에 겪은 것보다 더 고된 시험을 겪지는 않았다.…

Read more

제 127 편, 청년 시절

  지은이: 중도자 위원회 1935년   청년기에 접어들면서, 예수는 자신이 큰 가족의 가장(家長)이자 유일한 기둥임을 깨달았다. 유란시아의 어떤 젊은이도 예수가 같은 나이에 견딘 것보다 더 쓰라린 시험을 견디도록 요구되지 않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