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패트릭 날의 행진, Munich

성 패트릭(Saint Patrick)은 5세기 후반에 아이랜드에서 선교사로 활약하였다. 지금의 영국 땅에서 살고 있었는데 잡혀가 아일랜드에서 6년 동안 노예 생활을 하다가 탈출하였다. 나중에 사제가 된 뒤에 다시 아일랜드로 돌아가서 선교하였다. 세 잎이 달린 토끼풀을 들어 아일랜드 사람들에게 삼위일체를 설명하였다고 한다. 성 패트릭은 467년 3월 17일에 죽었다. 그가 죽은 것을 기념하여 이 날 유럽의 주요 도시에는 행진이 있고, 사람들이 초록색 옷을 입는다.

Munich 방문 중에 이날 행사를 구경하게 되었다.

사람들이 행진을 기다린다. 멀리 Odeonplatz (오디온 광장)의 Feldherrnhall (Fieldmarshall's hall)이 보인다.

옛날에는 이 거리에서 나치 당원들이 행진하였다. 1923년 11월 9일에 나치 당원들이 Beer Hall Putsch (비어홀 폭동, 쿠데타)을 일으켜 실패했다. 당원들이 행진하기 시작했는데, 이 오디온플랏츠에서 나치당원과 경찰이 맞서 당원 16명이 사살되었다. 히틀러는 이틀 뒤에 체포되었다. 후일에 나치당은 이 16명을 순교자로 대우하였다.

주교 옷차림을 한 사람.

아일랜드의 양치는 사람들?

멕시코인의 의상? 아일랜드의 맥주

어린아이들

가짜 수염을 단 아이랜드 사람들

아일랜드 군악대. 치마를 입고 있다.

bagpipe를 부는 사람들.

한 여인이 highlander라고 쓴 팻말을 들고 있다.

아일랜드 죄인들도 한국인처럼 목에 칼을 차고 있었는가 보다.

어린아이들

이 거리(Ludwigstrasse)에 있는 교회(Ludwigskirche)

각 지방마다 깃발이 있는 듯. 경기도기, 경상북도기 따위겠지.

깃발 다루기도 만만치 않다

. 군악대

춤학교 학생들

중세의 기사.

다른 군악대

중세의 의상

말은 인류 역사에 크게 공헌했는데, 지금은 사극에 나오는 것 외에는 별로 할 일이 없다.

어느 나라 의상인지.

무슨 예술가 집단인 듯.

무슨 학교 악단인 듯.

Feldherrnhall. 평화시이기에 이런 구경을 하겠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