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히텐스타인 (Liechtenstein) 公國

리히텐스타인 공국은 중앙 유럽에, 스위스와 오스트리아와 접경하는 조그만 나라이다. 주민은 독일어를 주로 쓴다.

1719년에 공국이 되었고, 신성 로마제국에 속한 공국이 되었다. 1867년에 영세 중립국이 되었고, 1990년에는 국제연합에 가입하였다.

세계에서 여섯 번 째로 작은 나라이고 인구는 3만 정도이다. 스위스나 오스트리아에서 관광할 때 흔히 주요 코스에 함께 끼는 도시이다.

1인당 국민 소득은 1년에 $130,000 정도이고 모나코 다음으로 세계에서 가장 높다. 기업의 소득세가 12.5%이라서 많은 다국적 기업이 수도 바두즈에 설립되어 있다. 이러한 다국적 기업에서 나오는 세금이 국민 소득의 1/3이나 된다고 한다. 스위스와 관세 동맹을 맺어 화폐는 스위스 프랑크를 쓴다.

1. 도시 구경

이 나라 수도 바두즈에 있는 바두즈 성 (Vaduz Castle). 언덕 위에 있으므로, 수도 어디에서나 잘 보인다.

플로린 성당 (St. Florin Cathedral)

Regierungsgebaude (Government buildings, 정부 청사)

은행

Rathaus (city hall, 시청)  

2. Post Museum (우편 박물관)

리히텐스타인의 우표는 아름다운 것으로 이름이 나서, 우표 매상의 국고 수입의 1/3이나 된다고 한다.

영국인은 초기에 낙타 (English Camel Post) 를 이용하여 편지를 배달했다.

수도인 바두즈의 전신국 간판.

춤 사이의 휴식 (Tanzpause)

설명이 필요 없겠지.

어떻게 시작한담? (Wie fang' Ich an?)

하사의 연애 편지

연애 편지 받아 적기. (콘스탄티노플)

쓰기 힘든 편지 (Ein Schwieriger Brief)

숲속의 우체국

어느 두 도시 사이의 겨울 우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