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56 편, 우주의 통일

글쓴이: 방문하는 어느 막강한 사자

1934년

온 우주는 하나의 광대한 장치이며, 하나의 무한한 지성이 이를 절대로 통치한다.

총우주 건축가들의 행정부에서 창조의 다양한 수준은 모두 통일된다.

1. 물리적 조정

물질 우주는 무한하지 않지만 완전히 조정된다.

물력ㆍ에너지ㆍ동력은 모두 같은 기원을 가졌다. 일곱 초우주는 겉보기에 2중이며, 중앙 우주는 3중이지만, 파라다이스는 하나로 구성되어 있다.

파라다이스는 시간과 공간 이전에 작용한다. 파라다이스에서 나온 파생물은 무제한 절대자를 통해서 솟아나지 않으면, 시공에서 버림받은 듯하다. 무제한 절대자는 이 파생물의 저장소요, 무제한 절대자는 이를 세월 속에서 규제하는 자이다.

무제한 절대자는 물리적 우주를 지탱하고, 신 절대자는 물질 실체를 통제한다. 우주 절대자는 이 두 절대자를 기능적으로 통일한다.

순수 에너지(원시 물력)와 순수 영은 인력보다 먼저 작용한다. 절대자들 안에서 생기는 이 원시 물력을 우주의 아버지가 친히 통제한다.

순수 에너지는 모든 비영(非靈) 실체의 조상(祖上)이며, 한편 순수 영은 모든 기본 에너지 체계를 신이 지휘하는 잠재 통제력이다.

아버지의 무한한 성품에는 물리적 실체와 영적 실체가 따로 있을 수 없다. 아버지 안에 만물이 존재한다.

파라다이스 아버지가 무한한 성격이라는 개념을 벗어나는 순간, 지성이 첫째 근원 중심(창조자)와 스스로 계신 이(유일신)의 명시가 우주에서 달라지는 것을 통일하는 기법인 것을 가정해야 한다.

2. 지적 통일

아버지는 생각이요 아들은 말씀이다. 아버지는 아들 속에서 영의 표현을 실현한다. 아들의 영적 표현은 영의 기능으로 여러 물질 수준과 서로 관련된다.

아버지의 원초적 생각은 두 가지 표현으로 영원하게 되는데, 하나는 파라다이스 섬이요, 다른 하나는 영원한 아들이다. 이 두 가지 영원한 실체는 무한한 영(지성의 하나님)의 존재를 불가피하게 만든다.

시공 우주에서는 이 지성이 (지역화된) 우주 지성으로서 베풀어진다.

3. 영적 통일

보편적 영 인력은 무한한 영이 몸소 계신 곳에 집중된다. 아버지는 하나이지만, 시공에는 순수 에너지와 순수 영, 이 두 현상으로서 드러난다.

영 실체들은 파라다이스에서 하나이다. 시공에서는 아들의 영 성격자 및 방사물, 무한한 영의 영 성격자, 이 두 현상에서 표현된다. 셋째가 있으니, 선(先)인격인 생각 조절자와 기타 영 개체들이다.

너희가 어떤 영적 현상과 마주치든지, 이것들은 모두 하나님으로부터 파생된다. 지역 우주의 서울로부터 보조 지성 영과 함께, 성령, 진리의 영이 하등 물질 지성에게 온다.

진화 세계에서 베푸는 영의 봉사는 지역 우주에 거하는 성격자들 안에서, 그리고 신성한 봉사자의 몸 속에서 직접 통일되어 있다.

자의식하는 지성이 삼위 중 어느 한 분과 융합함으로 사람은 완전해진 인간 존재에 도달할 수 있다. 필사자의 지성은 영원한 아들의 아들, 그리고 무한한 영의 딸이 창조한 것이다.

영은 언제나 궁극에 3가지로 표현되어야 하고, 실현되었을 때 삼위일체가 이를 통일해야 한다.

4. 성격의 통일

아버지는 신답게 통일된 성격이다. 조절자의 되돌아가는 힘으로 하늘 가는 자녀들은 하보나에 이르기전에 마찬가지로 통일된 인격이 될 것이다.

아버지의 무한한 성격은 일곱 무한 절대자를 모두 통일한다. 마찬가지로 필사 인격은 인간을 구성하는 요소들을 통일하는 잠재성을 소유한다.

아버지의 몸에 집중되는 성격 회로는 신 성격의 다양한 표현을 완전히 통일한다.

성격자에게 하나님은 여럿일 수 없다. 하나님은 사람 각자에게 아버지이다.

철학적으로 볼 때, 너희는 여러 신들의 활동을 상상하고, 여러 삼자일체의 존재를 가정해야 한다. 그러나 모든 성격자의 예배 체험 속에서, 하나님은 하나이다.

5. 신의 통일성

신은 아버지ㆍ아들ㆍ영으로 성격화되지만, 삼위일체 안에서 세 분은 하나의 신이다.

파라다이스 및 하보나 수준의 실존적 실체로부터 절대 이하의 두 수준이 분화되었고, 그 이후에 삼위는 수많은 하위 존재들을 창조하였다.

여러 초우주에서 신의 활동은 최상 창조자(지역 우주 창조 아들 및 영, 옛적부터 늘 계신 이, 일곱 영)들의 활동에서 활발하게 나타난다. 이 존재들은 체험적 신의 첫째 수준에서 조정된다.

파라다이스와 하보나에서 신의 통일성은 존재하는 사실이다. 시공의 진화 우주에서 신의 통일성은 성취할 목표이다.

6. 진화하는 신의 통일성

시공의 최상 창조자들이 드러내는 목적은 군주의 동력 잠재성이 된다.

최상위 하나님은 일곱 초우주가 참조되기 전에 하보나에서 영적 수준에서만 활동했다.

일곱 초우주의 여러 진화 세계에서 물질 위지로 생각하는 인간은 최상 존재가 진화하는 그러한 통일된 신을 이해할 수 있다. 인간은 하나님에 대한 인식을 기르고, 최상위를 이해하기까지 진보해야 한다.

하늘 가는 필사자는 하보나의 바깥 회로에서 최상위의 성격을 이해하지만, 최후자들조차 최상 존재를 찾아내지 못했고, 미래의 바깥 우주들이 작용하여 최상위가 실제로 활동할 때까지 그를 찾아낼 듯하지 않다.

칠중 신이 제7 수준인 것을 발견할 때, 하늘 가는 자는 첫째 분의 성격에 다다른 것이다.

7. 진화가 우주에 미치는 영향

시공 우주에서 진화가 꾸준히 진보하면, 신이 지적 인간에게 내리는 계시가 확대된다.

한 지역 우주의 구성 분자들이 빛과 생명 속에 안정됨에 따라서, 칠중 신이 갈수록 더 명백히 나타난다.

아버지ㆍ아들ㆍ영은 실존적 신의 명시이며, 지성 생물 및 영 생물과 개인적 관계에서 확대되지 않는다.

하늘 가는 필사자가 충분히 영적으로 변화되기 전에, 필사자는 신 수준의 비영적(非靈的) 계심을 체험할 수 있다.

우주의 한 구석에서 새로운 진화적 달성이 있을 때마다, 신의 기능적 계시가 동시에 확장된다.

시공 우주들이 점진적으로 안정됨에 따라서, 최상위의 활동이 관찰된다. 최상위가 시공 우주들을 직접 통제하게 되면, 창조 아들 및 딸은 무슨 역할을 할 것인가 우리는 모른다.

옛적부터 늘 계신 이와 으뜸 영들의 미래 지위가 어떻게 될 것인가 우리의 의견이 일치되지 않는다. 창조 아들 및 딸들이 바깥 우주에서 활동할 것이라고 모두가 추측한다.

바깥 우주들에서 언젠가 생길 존재들이 초반 기법으로 신에게 접근할 수 있을지 모른다. 그래도 최상위가 완전하게 된 초우주들을 관리하고, 바깥 우주 출신들이 초우주들을 거쳐서 하보나로 가는 것을 구경할 수도 있다.

8. 최상의 통일자

최상 존재는 인간의 체험에서 3가지 기능이 있다. 첫째로, 최상위는 칠중 신을 하나로 만든다. 둘째로, 최상위는 인간이 이해할 수 있는 최대한의 신이다. 셋째로, 초한 지성 및 파라다이스 성격자와 교제하는 체험을 얻는 유일한 접근법이다.

하늘 가는 최후자는 지역 우주에서 태어나고, 초우주에서 양육되고, 중앙 우주에서 훈련받는다. 최후자는 여러 초우주에서 연달아 근무하며 체험에 체험을 쌓는다.

기억할지니, 아버지와 파라다이스 아들들이 우리에게 해주는 모든 것을 우리는 다시, 최상 존재를 위하여, 또 그분 안에서 할 기회를 가진다.

"아들은 아버지가 행하시는 것을 본 것만 행한다"하고 예수는 말씀했다. 시간이 되면, 너희는 최상위의 계시를 시작해도 좋고, 제7 단계의 최후자로서, 최상 아니 궁극의 수준에서도 하나님을 계시하는 것이 허락될지 모른다.

9. 우주의 절대적 통일

절대자들은 궁극위 안에서 조정되고, 최상위 안에서 제한되며, 칠중 신 안에서 시공에 수정을 겪는다. 파라다이스에서는 신이 세 분으로 성격화되지만, 삼위일체 안에서 그들은 하나이다.

총우주에 관한 주요한 철학 명제(命題)는 이것이다: 절대자(무한 속에서 하나인 세 절대자)는 삼위일체보다 앞서 존재했는가? 그리고 그 절대자는 삼위일체의 조상인가? 아니면 삼위일체가 절대자에 선행(先行)하는가?

무제한 절대자는 삼위일체와 독립된 하나의 물력의 계심인가? 신 절대자의 계심은 삼위일체가 제한 없이 활동함을 뜻하는가? 우주 절대자는 삼자일체, 아니 가장 높은 삼자일체의 마지막 활동인가?

처음 생각에는 절대자가 만물―아니 삼위일체―의 조상이라는 개념은 일관성이 있고 철학적으로 통일되는 만족감을 주는 듯하지만, 그러한 결론은 파라다이스 삼위일체가 영원하다는 사실로 말미암아 무효(無效)가 된다. 우리는 삼위일체 동료들의 존재는 영원하다고 가르침을 받았고, 그렇게 믿는다.

인간의 머리로 이 문제를 보면, 스스로 계신 이가 삼위일체와 절대자, 이 둘의 근원이라는 가설에 도달할 수밖에 없다. 우리는 우주의 아버지가 절대 성격을 가진 실존적 아버지이며, 영원한 아들은 절대 성격자라는 사실로 돌아온다. 더 나아가서, 체험적 삼자일체들이 신 절대자의 성격화를 초래한다고 상상하며, 한편 우주 절대자는 비성격 활동이 나타나는 현상을 빚어낸다고 생각한다.

유한 및 무한 수준에서도 우주의 아버지는 식별될 수 있으나, 오직 아들과 무한한 영이 아버지를 하나의 무한으로서 이해한다.

신의 계심은 오직 파라다이스에서만 절대적이고, 하나님의 계시(啓示)는 시공에서 체험적으로 무한하게 될 때까지, 부분적ㆍ상대적이고 진보하는 것임이 틀림없다. 한편 하나님의 성격이 나타나는 것은 신 절대자의 명백한 계심에서 체험적으로 무한하게 되며, 또 무한의 이 두 잠재성의 실체는 우주 절대자 안에서 통일된다.

그러나 무한 이하의 수준을 넘으면, 세 절대자는 하나이며, 신은 무한을 깨닫는다.

무한한 영원에 있는 체험적 잠재성을 자각하는 데 또 한 번 영원의 세월이 필요하다 하더라도, 영원에서 실존적 지위는 무한을 자의식함을 의미한다.

아버지는 모든 지적 생물과 존재에게 신과 실체의 모든 명시(明示)의 성격 근원이다.

우주의 아버지는 우주가 통일된 것을 설명한다. 이는 우주의 통일이 최상으로, 아니 궁극에 실현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물력 조직책들은 인력에 민감하게 만들려고 공간의 에너지를 동원한다.

파라다이스의 물력이 공간을 통해서 확장되는 것은 하나님을 사랑할 수 있고 하나님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생물이 그침없이 늘어날 것을 예시한다.

하나님은 모든 것이요, 모든 것 안에 계시며, 아무도 하나님 없이 존재하지 못한다.

10. 진리와 아름다움과 선함

빛과 생명 속에 안정된 세계들이 초기 단계에서 제7 시기까지 진보하는 동안에, 필사자는 최상위를 아는 가운데서 자라며, 궁극위의 봉사가 현실임을 어렴풋이 알아본다.

이 영화로운 시대를 통하여, 필사자의 관심거리는 진리ㆍ아름다움ㆍ선을 더욱 낫게 깨닫기를 추구하는 것이다.

유한한 예술의 절정은 창조자와 인간, 이 두 극단을 통일하는 드라마이다.

따라서 유물론(唯物論), 다시 말해서 무신론은 못난 것의 극대화요, 유한 속에서 아름다운 것의 정반대가 극치에 이른 것이다.

우주론 수준의 생각은 다음을 포함한다:

1. 호기심.

2. 미학의 이해. 아름다운 것을 사랑하는 것.

3. 윤리 민감성. 우주론조차 하나님을 의식하도록 인도한다. 신은 선하여 유한한 지능에 무한한 가치를 계시하며, 계시는 유한한 지능이 파악하는 그 영적 수준까지 높아질 것이다.

진리는 과학과 철학의 기본이며, 종교의 지적 기초를 제시한다. 아름다움은 미술ㆍ음악, 그리고 인간의 모든 체험에서 중요한 리듬을 뒷받침한다. 선은 윤리ㆍ도덕ㆍ종교의 감각을―완전을 체험하려는 욕구를―포함한다.

점진적 진화가 생기는 사실은 최상 지성이 지배함을 가리킨다. 이와 같이, 아름다움이 존재하는 것은 이를 이해하는 인간의 지성이 있음을 의미한다.

선을 인식하는 것은 선악을 구별하는 능력이 있는 개인적 지성을 가졌음을 뜻한다. 그러나 선을 소유하는 것은 신성에 도달한 정도를 재는 척도이다.

참된 관계를 인식하는 것은 진실과 잘못을 구별할 수 있는 머리가 있음을 암시한다.

어떤 전자(電子)나 생각이나 영이 일으키는 충동도 우주 전체에서 하나의 활동 단위이다. 오로지 죄가 정신적ㆍ영적 수준에서 항거하는, 고립되고 악한 인력이다. 우주는 하나의 전체이며, 어떤 사물이나 존재도 고립해서 존재하거나 살지 않는다.

진리와 아름다움과 선조차도 하나의 통일된 개념으로 통합되어야 한다.

전체와 부분의 관계를 꿰뚫어보는 통찰력은 각 부분이 전체와 무슨 관계를 가졌는가 파악함을 요구한다.

영원한 진리는 파라다이스 아들들이 베푸는 봉사이며, 이들은 모든 민족에게 진리의 영을 퍼붓기도 한다.

물리적 물질은 절대 신들의 에너지가 시공 우주에 던지는 그림자이다.

신의 실체 가치는 아버지와 각 사람의 관계에서 신의 사랑으로서 섞인다. 이 가치는 아들 및 그의 아들들 안에서 자비로서 조정된다. 영 및 영 자손들을 통해서, 신성한 봉사로서 성질을 드러낸다.

유한한 사람에게, 진리ㆍ아름다움ㆍ선은 신의 실체를 충분히 계시한 것이다.

사랑은 남에게 좋은 일을 하고 싶어 하는 욕구이다.

이 논문은 만투시아 멜기세덱의 지휘 하에 활동하는 12 성격자로 구성된 위원회의 후원을 받고서, 여러 저저가 발표한 가운데 25번째로 발표한 글이다. 우리는 1934년에, 이 이야기를 쓰고 영어로 기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