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93 편, 마지막 출현과 승천

글쓴이: 중도자 위원회

서기 30년 5월 5일(금) – 5월 27일(토)

예루살렘

예수는 5월 5일, 니고데모의 집 안뜰에서 밤 9시쯤에, 열여섯 번째로 상물질 모습으로 나타났다.

모인 사람들은 열한 사도, 여인단 및 그 동료들, 그리고 그리스인들을 포함하여, 주요 제자가 약 50명 있었다. 신자들이 반 시간이 넘도록 이야기하고 있었는데, 상물질 모습의 예수가 나타나서 가르치기 시작했다.

"너희에게 평화가 있을지어다. 육체를 벗어난 이후로 내가 나타난 가운데 이것이 가장 대표적 신자―사도와 제자들, 남자와 여자 모두―의 무리이라.

주사제와 유대인 권력자들이 나를 사형에 처하도록 넘겨주겠고, 또 내가 무덤에서 살아나리라고 너희에게 분명히 일렀노라… 사흘째에 내가 무덤에서 살아났을 때, 어찌하여 너희는 그리 놀랐느냐?

"너희 중에 머무르기 시작한 때부터, 나의 한 가지 목적은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를 땅에 있는 자녀들에게 드러내는 것이라고 가르쳤노라.

"너희에게 훈계하노니, 너희의 사명은 하늘나라 복음―하나님이 아버지라는 현실과 사람이 아들이라는 진리―를 선포하는 것임을 늘 기억하라.

"나는 내 목숨을 버리고 다시 손에 잡을 힘이 있고, 아버지는 그러한 힘을 파라다이스 아들들에게 주시느니라… 그런즉 너희는 이제 온 세상으로 가서, 모든 사람에게 이 하늘나라 복음을 선포하라… 내가 너희에게 진리의 영을 보낼 때까지, 여기 예루살렘에서 머무르기만 하라.

말씀을 마치고 나서, 주는 눈앞에서 사라졌다.

1. 시카에서 나타나다

5월 13일 안식일 오후 4시쯤에, 주는 시카에서 야곱의 우물 가까이, 날다와 약 75명쯤 되는 사마리아 신자들에게 나타났다. 이들은 생명의 물에 관하여 예수가 날다에게 말씀했던 곳 근처, 이 장소에서 만나는 버릇이 있었다. 그들이 부활에 관하여 토론을 마치자, 예수는 그들에게 나타나서 말씀했다:

"너희에게 평화가 있을지어다… 하늘나라 복음은 너희에게 모든 사람이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가르쳤느니라… 사람이 네 형제이어든 그는 네 이웃보다 더 크며, 아버지는 이웃을 네 몸처럼 사랑하라 요구하시니라… 그러면 온 세상으로 가서, 이 좋은 소식을 모든 종족과 부족과 나라의 모든 인간에게 이르라. 내 영이 너희 앞에 갈지니, 내가 언제나 너희와 함께 있으리라."

이 사마리아인들은 이웃 촌락과 마을로 가서 그들이 예수를 만났고 그가 그들에게 말씀했다는 소식을 퍼뜨렸다.

2. 페니키아에서 나타나다

티레에서 5월 16일(화) 저녁 9시 조금 전에 주는 열여덟 번째로, 상물질 모습으로 나타나서 말씀했다:

"너희에게 평화가 있을지어다. 생명의 빵과 생명의 물은 오로지, 진리를 간절히 찾고 의로움―하나님―을 목마르게 찾는 자라야 받느니라. 죽은 자가 살아나는 사실은 하늘나라의 복음이 아니라… 내 아버지는 믿음의 자녀들에게 영의 열매를 많이 맺으라 요구하시니라.

"이 복음에 담긴 좋은 소식을 모든 나라에 전하려고 너희가 바깥으로 갈 때, 나는 너희 앞에 가겠고, 내 진리의 영이 너희 마음 속에 거하리라. 내 평화를 너희에게 두고 떠나노라."

주는 그들의 눈앞에서 사라졌다. 이튿날 이들은 티레를 떠나서 시돈ㆍ안티옥ㆍ다마스커스에 가서 이 이야기를 전했다.

3. 예루살렘에서 마지막으로 나타나다

5월 18일(목) 아침에 예수는 상물질 인격자로서 마지막으로 나타났다. 열한 사도가 마리아 마가의 집 위층 방에서 아침을 먹으려고 앉았을 때, 예수는 그들에게 나타나서 말했다:

"너희에게 평화가 있을지어다… 진리의 영이 모든 육체에 곧 퍼부어지고, 그는 하늘로부터 권능을 너희에게 부어주리라."

열심당원 시몬은 예수의 말씀을 막고 물었다: "그러면 주여, 당신은 하늘나라를 회복하시겠나이까, 하나님의 영광이 땅에서 나타나는 것을 우리가 보리이까?"

예수: "시몬아, 너는 아직도 유대인 메시아와 물질적 왕국에 관한 옛 관념에 달라붙느니라. 그러나 영이 너희에게 내린 뒤에, 너희는 영적 권능을 받을 것이요, 얼마 안 있어 온 세상으로 가서 이 하늘나라 복음을 전파하리라.

"아버지가 나를 세상으로 보내신 것 같이, 나도 마찬가지로 너희를 보내노라. 그리고 너희가 서로 사랑하고 믿기를 바라노라. 유다는 사랑이 식었기 때문에, 너희 충실한 형제들을 믿으려 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제 더 함께 있지 않느니라.

"너희가 외롭게 되고 고립되는 재난과 불쌍한 처지에 빠지지 않도록 내가 너희를 가르치라고 둘씩 보내기까지 하지 않았더냐?… 서로 신뢰하고 마음을 털어놓으라. 그리고 내가 너희를 세상에 외로이 두고 오늘 떠나려 하므로, 이것이 더군다나 필요하니라. 때가 왔느니라. 나는 아버지께 가려 하노라."

말씀을 마치고 주는 그들을 올리브 산으로 이끌고 나갔다.

4. 유다가 패망한 원인

작별 말씀의 첫 부분에서 유다를 잃은 것을 언급하였다. 유다가 패망한 원인을 간단히 살펴보는 것이 이 시대와 미래 신자들에게 도움이 될까 한다.

유다는 동료 사도들에게 마음을 털어놓거나 자유롭게 사귀지 않았다. 그는 끈질기게 불평을 품었고, 누군가에게 "받은 대로 갚기"를 바라는 마음을 가졌다.

유다가 잘못된 길로 갈 필요가 없었다는 것은 토마스와 나다니엘이 잘 증명한다. 이 두 사람은 의심과 개별적 성향이 두드려졌고, 안드레와 마태조차도 이러한 성향이 있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서, 이들은 예수와 다른 사도들을 사랑하게 되었다. 다음의 성향과 약점 때문에 유다는 땅에서 실패했다:

1. 유다는 고립된 부류의 인간이었다.

2. 어릴 때, 인생이 너무 쉽게 풀려 나갔고, 그는 좌절되는 것을 분개하였다.

3. 실망에 부닥치는 기술을 터득하지 못했다. 실망을 정상으로 일어나는 것으로 받아들이지 못하고, 남을 탓하는 버릇을 길렀다.

4. 불평 품기를 좋아하고, 복수할 생각을 품고 있었다.

5. 솔직하게 사실을 인정하지 않으려고 했다.

6. 동료들과 개인적 문제를 의논하기 싫어했다.

7. 고귀한 인생에 대한 보상은 결국 영적 상이라는 것을 깨닫지 못했다.

인격의 고립이 지속되는 결과로서, 유다는 걱정이 커지고 절망이 깊어졌다.

극도로 개인주의인 이 사도는 많은 문제가 있었으나 다음이 주요한 문제였다:

인격이 고립되었다. 머리 속에 의심이 많았고 앙갚음하려는 생각이 있었다. 기질은 무뚝뚝하고 원한이 깊었고, 사랑도 용서도 없었다. 사회적으로 그는 속을 털어놓지 않고, 거의 말이 없었다. 살아서 자기를 사랑한 자를 무시하였고, 죽어서 친구가 없었다.

이러한 지적 요인과 악의 영향으로, 예수와 몇 년 동안 관계를 가진 뒤에, 왜 그가 주를 저버렸는가 설명한다.

5. 주의 승천

5월 18일(목) 아침, 거의 7시 반이 되자, 예수는 열한 사도와 함께, 올리브 산 서쪽 비탈에 다다랐다. 그들 앞에 서자, 사도들은 동그라미를 지어 무릎을 꿇었고, 주는 말씀했다:

"나는 이제 막 너희를 떠나려 하노라. 나는 내 아버지께로 올라가려 하고, 금방 우리는 이 세상에 진리의 영을 보내리라.

"그가 온 뒤에, 너희는 먼저 예루살렘에서, 다음에 세상의 가장 먼 구석까지, 하늘나라 복음을 새로이 선포할지니라. 너희의 인생에서 영의 열매를 맺음으로, 사람이 형제요 모든 사람이 형제라는 진리를 사람들이 믿지 않을 수 없게 하여라. 너희에게 가르친 모든 것, 그리고 내가 너희 가운데서 살아온 삶을 기억하여라. 내 사랑이 너희를 덮고, 내 영이 너희와 함께 살 것이요, 내 평화가 너희에게 거하리라. 잘 있거라."


성마가 성당(베니스)의 모자익

이렇게 말씀하고, 상물질 주는 눈앞에서 사라졌다.

주는 예루셈을 거쳐 에덴시아로 갔고, 거기서 최고자들은 나사렛 예수를 상물질 상태에서 해방하고 구원자별의 최고 통치자 자리로 돌려보냈다.

열한 사도가 보는 가운데 그가 사라진 것은 이날 아침 7시 45분쯤이었다. (부활한 뒤에 40일이 지나서 5월 18일(목)에, 예수의 승천이 있었다. 사도행전 1장 참조)

예수의 승천을 그린 성묘 교회의 벽화

6. 베드로가 모임을 소집하다

베드로의 지시에 따라서, 요한 마가와 다른 사람들은 주요 제자들을 마리아 마가의 집으로 부르려고 떠났다.

[이 부분이 편집 과정에서 삭제된 듯. 승천 후에 열흘이 지나고 이날, 5월 27일(토)이 오순절이다.]

아침 10시 30분이 되자, 예루살렘에서 살고 있는, 예수의 으뜸가는 제자 120명이 주의 작별의 말씀 소식을 들으려고 모였다.

예수의 어머니 마리아도 자리에 있었다. 오순절이 지난 뒤에 마리아는 살로메의 집으로 돌아갔다. 예수의 아우 야고보도 이 모임에 와 있었는데, 이것은 돌아가신 뒤에, 주의 제자들을 처음으로 소집한 회의였다.

시몬 베드로는 사도들의 대변자 역할을 맡았고, 주와 열한 사도의 마지막 모임에 대하여 보고했다.

그리고 나서 그들이 가룟 유다의 후계자를 고른다, 맛디아와 유스도 사이에 사도들이 결정하느라고 휴식이 있을 것이라고 베드로가 발표했다.

아랫층으로 내려가서 제비를 뽑기로 하였고, 맛디아가 새 사도가 되었다. 그는 회계로 임명되었으나, 사도들의 활동에서 거의 역할이 없었다.

오순절 뒤에, 쌍둥이는 집으로 돌아갔다. 열심당원 시몬은 전도하러 떠나기 전에 얼마큼 은둔했다. 토마스는 얼마 동안 근심하다가 다시 가르치기 시작했다. 나다니엘은 예전의 하늘나라 복음을 전하는 대신에 사도들이 예수에 관하여 전도하는 것에 대하여 베드로와 갈수록 의견이 갈라졌다. 결국 나다니엘은 물러났고, 아브너와 나사로를 찾아보려고 필라델피아로 갔다. 1년이 넘도록 거기서 머무른 뒤에 메소포타미아 건너 땅으로 가서 복음을 전도했다.

이것은 최초의 열두 명 가운데, 베드로ㆍ안드레ㆍ야고보ㆍ요한ㆍ빌립ㆍ마태, 이렇게 겨우 여섯 사도를 예루살렘에서 초기에 복음을 선포하는 무대에 배우(俳優)가 되도록 남겨 놓았다.

정오 무렵에 사도들은 위층 방에 있는 형제들에게 돌아가서 맛디아가 새 사도로 뽑혔다고 발표했다. 베드로는 기도에 들어가라고 모든 신자를 불렀는데, 주가 보낸다고 약속했던 영을 받으려고 준비하려는 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