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83 편, 예수가 배반당하고 잡히다

글쓴이: 중도자 위원회

서기 30년 4월 6일(목)

예루살렘, 겟세마네 동산

베드로ㆍ야고보ㆍ요한을 깨운 뒤에, 예수는 그들에게 자기 텐트로 돌아가서 잠을 청하라고 제안했다. 그러나 흥분한 두 사자가 도착하자, 세 사도는 잠이 깨었다.

그리스인 파수가 동료들을 모두 깨웠고, 이들은 곧 완전히 무장하여 텐트에서 나왔다.

예수는 사도들이 군인들에게 저항하다가 같이 체포되는 것이 걱정되었다.

예수는 그를 죽이려는 계획이 유대인 권력자 회의에서 시작되었어도, 루시퍼와 사탄의 승인을 받은 것을 알았다.

예수는 올리브 기름틀 위에 앉아서, 배반자가 오기를 기다렸다.

1. 아버지의 뜻

태어날 때부터 죽기까지, 아들이 필사 체험의 잔을 끝까지 들이켜야 하는 것이 아버지의 뜻이었다. 예수가 필사 인생의 마지막 몇 시간 동안 견딘 비인간적인 체험은 아버지의 뜻과 상관이 없었다.

하늘에 계시는 아버지는 모든 필사자가 땅에서 일생을 마쳐야 하는 것과 똑같이, 수여 아들이 일생을 자연스럽게 마치기를 바라셨다. 죄의 아버지조차 십자가 처형 장면에 얼굴을 돌렸다.

2. 유다가 도시에서

유다는 사촌과 함께 성전 경비원의 지휘관에게 가서, 자기가 경비원들을 예수에게로 이끌 준비가 된 것을 알렸다. 유다는 마가의 집에서 예수를 발견하기를 기대했다.

주와 열한 사도는 배반자가 도착하기 15분 전에 엘리야 마가의 집을 떠났다.

유다는 어쩌다가 시몬 베드로와 열심당원 시몬이 칼을 찬 것을 알게 되었다. 유다는 마가의 집에서 기다리다가 무장한 제자들과 마주칠까 두려웠다.

유다는 같이 온 사람들에게 마가의 집에서 예수를 놓쳤다, 그를 체포하러 겟세마네로 가야 한다, 추종자들이 60명이 넘게 무장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무장한 군인 40명을 요구했다.

유대 당국이 그런 무장한 군대가 없으니까, 그들은 대번에 안토니아 요새로 가서 로마인 사령관에게 경비대를 달라고 요구했으나, 사령관은 거절하고 그들을 상관에게로 보냈다.

할 수 없이 빌라도에게 갔을 때까지, 한 시간이 넘어 걸렸다. 빌라도의 집에 다다랐을 때는 밤이 늦었으나, 산헤드린의 담당 관리가 자리에 있고 친히 도움을 요청했기 때문에, 총독은 그 간청을 허락했다.

가룟 유다가 11시 반쯤 되어 성전을 떠났을 때, 그에게는 60명의 성전 경비원과 로마 군인들이 있었다. 호기심 있는 하인들도 따라붙었다.

3. 주가 붙잡히다

유다는 누가 예수인가 확인해주고 예수를 빨리 체포할 수 있게 해주려고 일당의 앞에서 걸었다. 또한 그가 군인들보다 앞서 나오면 예수의 사도 및 추종자들이 그와 무장한 경비원들을 연결짓지 않으리라 생각했다.

30명 남짓한 야영자들과 베드로ㆍ야고보ㆍ요한은 군인들이 예수를 붙잡으러 오고 있는 것을 보고서 올리브 기름틀 가까이 달려갔는데, 거기에는 예수가 달빛이 비치는 가운데 혼자 앉아 있었다.

주가 유다에게 배반자로 인사했을 때, 유다는 달아나려고 애쓰지 않았다.

배반자가 다가 오기 전에, 예수는 로마인 지휘관을 향하여 "너희가 누구를 찾느냐" 하고 물었다. 지휘관이 대답했다: "나사렛 예수라." 예수는 그 장교 앞으로 걸어나가서, 대답하였다: "내가 그로다."

주가 대답하게 자신을 드러냈으니 그들은 유다의 도움 없이 예수를 붙잡을 수 있었다. 그러나 유다는 큰 상을 받을 자격을 갖추려고, 무슨 일인가 하고 싶었다.

경비원들이 비틀거렸다가 다시 모이자, 유다는 예수에게 걸어나가서 그이 이마에 입을 맞추고 말했다: “만세― 주여, 선생이여.”

예수: "너는 입맞춤으로 사람의 아들을 배반까지 하려느냐?"

성묘 교회의 벽화

예수는 유다의 포옹을 풀고 경비원과 군인들에게 다시 물었다: "너희가 누구를 찾느냐?" 다시 지휘관은 대답했다: "나사렛 예수라." 예수는 대답했다: "너희가 나를 찾거든, 이 다른 사람들이 가도록 버려두라. 나는 너희와 함께 갈 준비가 되었노라."

대사제의 시리아인 경호인 말고가 예수의 손을 뒤로 묶으려고 준비했다. 베드로와 동료들은 더 자제할 수 없었다. 베드로는 긴 칼을 뽑아 들고 앞으로 나섰다. 예수는 손을 들어 베드로를 막으며 말했다: "베드로야, 네 칼을 거두라. 칼을 드는 자는 칼로 망할지니라… 나를 구원하고 싶어 하는 열두 군단이 넘는 천사와 그 동료들을 내가 지휘할 수 있음을 네가 알지 못하느냐?"

지휘관은 군인들의 도움을 얻어서 예수를 재빨리 묶었다. 예수는 말했다: "어찌하여 너희가 강도나 붙잡듯 칼과 막대기로 나를 대적하여 오느냐?"

지휘관은 주의 추종자들을 붙잡으라고 명령을 내렸고 추종자들은 달아났다. 마가가 오두막에서 나오다가 한 군인에게 붙잡힐 뻔했으나, 그는 옷을 벗어버리고 벌거벗은 채로 달아났다.

시몬 베드로와 요한 세베대는 군인 및 경비원들을 뒤쫓아 가버렸고, 요한 마가는 베드로와 세베대의 텐트에서 겉옷 하나를 주워 입었다.

4. 올리브 기름집에서 있은 토론

야고보 세베대는 올리브 기름틀이 있는 곳에서 다른 사도와 동료들과 한데 모여 의논하였다.

열심당원 시몬은 기름집 돌담 위에 서서, 주와 하늘나라 운동에 충성해야 한다, 그 패거리를 쫓아가서 예수를 구출하라고 훈계했다. 그러나 나다니엘이 그들이 하늘나라 복음을 선포하면서 떠날 때를 위하여 목숨을 보존해야 한다는 예수의 지시를 상기시켰다.


올리브 기름짜는 틀

토마스는 주가 신의 능력을 쓰지 않았으니까, 주를 위하여 그들이 아무 일도 할 수 없다고 지적하고, 각자가 흩어지라고 설득했다.

새벽 2시 반이 되자, 사람들이 캠프를 버리고 떠났고, 오직 다윗이 사자 서넛과 함께 남아 있었다.

나다니엘ㆍ마태ㆍ빌립 그리고 쌍둥이, 이 다섯 사도는 벳바게와 베다니에서 숨었다.

토마스ㆍ안드레ㆍ야고보, 그리고 열심당원 시몬은 도시 안에 숨어 있었다.

시몬 베드로와 요한 세베대는 안나스의 집으로 따라갔다. 나중에 다윗은 베드로를 형 안드레에게 보냈다.

십자가 처형이 끝날 때까지, 요한 세베대는 예수 가까이 남아 있었고, 다윗의 사자들에게 시간마다 정보를 주었다.

사도들은 심한 충격을 받아서 정상으로 머리를 쓸 수 없다.

다윗 세베대는 유다를 통해서,예수의 가족에게, 마르다와 마리아의 집에서 모이라는 말을 보냈다.

사도와 주요 제자들과 예수의 가족은 사자들의 봉사로 연결이 유지되었고, 다윗 세베대는 겟세마네 캠프에서 본부를 유지하였다.

5. 대사제의 저택으로 가는 길

성전 경비대의 유대인 지휘관은 예수를 가야바의 집으로 끌고 가야 한다고 명령했고, 로마인 지휘관은 예수를 전직 대사제이자 가야바의 장인 안나스의 저택으로 데려가야 한다고 지시했다. 사람들은 예수를 안나스의 집으로 데려갔다.

유다는 이 논쟁에 끼어들지 않았는데, 유대인 지휘관이나 로마인 장교가 배반자와 말도 하고 싶어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요한은 두 지휘관 사이에 행진하는 예수 가까이 서둘러 갔다. 이를 보고 성전 경비대의 사령관은 지시했다: "이 사람을 잡아서 묶어라. 이 친구의 추종자 중에 하나이라." 로마인 지휘관은 유대인 지휘관에게 말했다: "이 사람은 배반자도 겁쟁이도 아니라. 그는 저항하려고 칼을 빼지 않았느니라… 로마의 율법은 어떤 죄수도 재판석 앞에 친구를 적어도 하나 가져도 좋다고 허락하느니라."

로마인이 안나스의 저택 대문에서 성전 경비대의 지휘관에게 예수를 넘겨 주면서 조수에게 말했다: "이 유대인들이 빌라도의 허락 없이 그를 죽이지 않도록 처리하라."

이렇게 요한은 로마의 보호를 받으며 행동했고, 유대인들은 주가 돌아가실 때까지, 감히 그를 건드리지 않았다.

예수는 체포된 이후 안나스 앞에 나타날 때까지, 입을 열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