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79 편, 마지막 만찬

글쓴이: 중도자 위원회

서기 30년 4월 6일(목)

예루살렘, 마가의 집

유대인은 해질 때 하루가 시작된다고 계산했으니까, 유월절 저녁을 금요일 밤에 먹는다.

하루 일찍 유월절을 축하한다는 주의 발표를 사도들은 이해하지 못하여 어리둥절하였다.

주가 주인일 때 아무 양고기도 대접하지 않았다. 이 만찬을 하루 일찍 베풀었으니까 사도들은 양고기가 없는 것을 아무렇지 않게 생각했다.

마가의 부모의 환영 인사를 받은 뒤에 그들은 2층 방으로 올라갔다. 열두 사도하고만 저녁을 먹도록 (마가의 부모에게서) 미리 양해를 구했고, 그들에게 시중 들 종이 마련되지 않았다.

1. 우대를 받으려는 욕망

사도들은 식탁 한쪽 끝에 빵ㆍ포도주ㆍ물ㆍ약초가 모두 준비된 것을 지켜보았다. 빵과 포도주가 놓인 끝 부분을 빼고, 이 긴 식탁은 열세 개의 눕는 소파에 둘러싸여 있었다.

2층 방의 문 안에, 먼지 묻은 발을 씻기 위하여 물주전자ㆍ대야ㆍ수건들이 있었다.

시중 드는 종이 준비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각자 누가 우리의 발을 씻을 것인가? 하고 생각했다.

사도들은 자리에 앉아야 할지, 아니면 주가 올 때까지 기다려야 할지 몰랐다. 가룟 유다가 주인 왼편의 소파에 기댈 뜻을 표시하였다. 요한 세베대가 주인의 바른쪽 자리를 차지했다.

베드로는 화가 치밀어서, 끝자리, 요한의 자리 맞은 편에 자리를 차지했다. 사도들은 U자 모양의 식탁 둘레에 다음 순서로 기대는 소파에 자리를 잡았다: 주의 바른 편에 요한, 왼쪽에는 유다, 열심당원 시몬, 마태, 야고보 세베대, 안드레, 알패오 쌍둥이, 빌립, 나다니엘, 토마스, 시몬 베드로.

이 만찬은 예수와 사도들의 마지막 모임이었는데도, 사도들은 예전의 성향을 드러냈다.

주는 아무 말 없이 자기 자리로 갔고, 사도들의 자리 순서를 고치지 않았다.

사도들은 발을 아직 씻지않았고, 즐거운 기분이 들지 않았다.

2. 만찬을 시작하다

예수: "나는 너희와 이 유월절 저녁을 먹기를 몹시 바랐노라… 아버지가 내게 주실 나라에서 너희가 나와 함께 앉을 때까지, 나는 너희와 함께 다시 먹지 아니하리라."

포도주와 물을 섞은 뒤에 다대오가 잔을 가져왔다. 감사 기도를 마친 뒤에 예수는 말했다: "너희가 잔을 들 때, 이것이 우리의 마지막 저녁이매, 내가 포도나무의 열매를 너희와 함께 다시 마시지 아니할 것을 깨달으라."

예수는 아버지께로 돌아가야 할 때가 온 것을 알았다. 또한 가룟 유다가 그를 적들의 손에 넘겨주려고 마음먹은 것을 알았다.

3. 사도들의 발을 씻다

유월절 첫 잔을 마신 뒤에, 주인이 식탁에서 일어나서 손 씻는 것이 유대인의 관습이었다.

둘 째 잔을 마신 뒤에, 마찬가지로 모든 손님이 일어나서 손을 씻었다.

첫 잔을 마신 뒤에, 예수가 일어나서 물주전자와 대야와 수건이 있는 문 가까이 걸어갔을 때, 사도들은 궁금해졌다. 주가 겉옷을 벗고 발 씻는 대야에 비로소 물을 붓는 것을 보자, 열두 사람은 놀랐다. 그들은 예수가 시몬 베드로의 자리까지 가서, 무릎을 꿇고, 시몬의 발을 씻으려고 준비한 것을 보았다. 열두 사도는 하나 같이 벌떡 일어났다.

베드로는 서서 올려다보는 주의 얼굴을 내려다보았다. 베드로가 말했다: "주여, 당신은 정말로 내 발을 씻으실 생각이나이까?"

예수: "이제부터 이 모든 것이 무슨 의미인가 네가 알게 되리라."

베드로: "주여, 당신은 결단코 내 발을 씻지 못하나이다."

가룟 유다는 이 겸손의 몸짓이 예수가 결코 이스라엘의 구원자 자격이 없음을 증명하는 사건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예수: "베드로야, 내가 네 발을 씻지 아니하면, 내가 행하고자 하는 일에 네가 나와 아무 상관이 없으리라."

베드로: "그렇다면, 주여, 내 발뿐 아니라 내 손과 머리도 씻어주소서."

예수: "이미 깨끗한 자는 발만 씻으면 되느니라.

주는 식탁을 돌아서 가며, 유다도 빼지 않고, 열두 사도의 발을 씻었다. 발씻기를 마치고 예수는 자리로 돌아가서 사도들에게 말했다.

"주가 너희의 발을 씻었다면, 어찌하여 너희는 서로 발 씻어주기를 꺼려하느냐?

"너희는 거만하여 서로 발 씻기를 거부하는 것으로 만족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또한 누가 내 식탁에서 영예의 자리를 차지할까 너희끼리 말다툼에 빠져야 하는구나.

"너희 가운데서 크고자 하는 자는 아래 사람이 될지니라."

4. 배반자에게 하신 마지막 말씀

식사의 둘째 과정에서 예수는 말했다: "이제 내 때가 다가왔으나 너희 중에 하나가 나를 저버리고 적들의 손에 넘길 필요가 없었느니라."

이 말씀을 듣고서 열두 사도는 "내니이까?" 물으면서 서로를 바라보았다. 예수는 말했다: "아버지의 뜻을 이루기 위하여 너희 가운데 하나가 배반자가 될 필요는 없었느니라… 지금 내 빵을 먹는 자가 지금도 나와 함께 접시에 손을 담그는 것 같이, 기꺼이 나를 저버릴 것이라."

사도들이 모두 다시 묻기 시작했다: "내니이까?"

주의 왼편에 앉은 유다가 다시 "내니이까?" 묻자, 예수는 말했다: "네가 말했도다."

예수의 바른 편에 있던 요한이 주에게 기대며 물었다: "누구이나이까? 맡긴 책임에 충실치 않은 것이 드러난 자가 누구인지 우리가 알아야 하나이다."

예수: "이미 내가 너희에게 일렀으니, 적신 빵을 내가 그에게 주었노라."

주가 분명히 말했어도 아무도 이를 눈치채지 못했다.

베드로가 요한에게 물었다: "그가 누구인지 주께 묻든지 또는 주가 네게 일렀으면, 누가 배반자인가 내게 이르라."

예수: "이 슬픈 일에 대하여 너희에게 경고하고 그래서 우리에게 이제 닥친 일에 대하여 너희를 준비시키기를 바라노라."

예수는 유다를 향하여 몸을 기울여 말했다: "네가 하려고 마음먹은 것을 빨리 행하라."

유다는 일어나서 방을 떠났고, 일을 해치우려고 어둠 속으로 나갔다. 사도들은 그가 주를 위하여 심부름을 하러 갔다고 생각했다.

그가 처음에 선택한 사도들이 지명한 사람들 가운데 유다가 있었는데, 주는 바로 이 시간까지 그를 구원하려고 할 수 있는 대로 모든 일을 했다.

이 저녁 식사는 유다에게 마지막 호소였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

5. 기념 만찬을 선례로 만들다

그들이 셋째 포도주 잔, "축복의 잔"을 가져오자 예수는 소파에서 일어나서 축복하였다: "너희는 모두 이 잔을 들고 마시라. 이것이 나를 기념하는 잔이 될지니라… 아버지의 영원한 나라에서 새 모습을 입고서 너희와 함께 마실 때까지, 나는 너희와 함께 이 잔을 다시 마시지 아니하리라."

새 섭리 시대의 상징으로서, 이제 주는 새로운 기념 만찬을 선례로 만들었다.

예수: "나를 기억하는 이 빵을 가져다 먹으라. 내가 생명의 빵이라고 너희에게 일렀노라."

주는 성찬을 선례로 만들면서, 정확한 정의를 내리기보다, 자신의 의미를 제시하려고 고심하였다.

주가 이 새 성찬을 제정하려고 애썼는데도, 예수의 가르침 가운데 이보다 더 표준화된 것이 없었다.

아들을 믿는 이 기념 만찬을 먹을 때, 아무런 곡해도 만찬과 관련지을 수 없으니, 주가 정말로 자리에 계시기 때문이다.


Leonardo da Vinci

예수는 말씀을 이었다: "너희가 이를 행할 때, 땅에서 너희 사이에 내가 살아 왔던 삶을 회상하고, 내가 너희를 통해서 봉사하리라는 것을 기뻐하라. 누가 가장 클 것인가 너희끼리 다투지 말라."

"아버지의 영원한 나라에서 언젠가 너희 모두가 나와 함께 저녁 먹을 것을 헤아리라."

모두 시편 118편을 노래하여 이 유월절 축하를 피 흘리지 않고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