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58 편, 변모의 산

글쓴이: 중도자 위원회

서기 29년 8월 12일

헤르몬산 →케자리아 빌립비 →마가단 공원

8월 12일, 해가 저무를 때, 예수와 동료들은 헤르몬산의 기슭에 이르렀다.

여기는 루시퍼 반란을 마무리하느라고 주가 산으로 올라간 동안에 티글라스 소년이 기다리던 곳에서 가까웠다.

예수는 산에서 무슨 일이 벌어질 것인가 알았고, 사도들 모두가 이 체험을 하기를 바랐지만, 모두 거느리고 갈 수 없었기 때문에, 철야 기도에 따라가는 버릇이 든 세 사람만 데리고 가기로 작정하였다.

1. 모습의 변화

8월 15일 (월) 아침에 예수와 세 사도는 헤르몬산을 오르기 시작했다.

이 사건은 이방인의 산에서 벌어졌다. 산 중턱쯤에 목적지까지 이르렀다.

주는 이날 헤르몬산에서 투쟁을 그만두고 우주 영토를 통치하는 일로 돌아갈 수 있었지만, 아버지의 뜻을 마지막까지 만족시키려고 결심하였다.

사도들의 믿음은 5천 명을 먹일 때 꼭대기까지 올라갔고, 그리고 나서 거의 밑바닥까지 빨리 내려갔다.

주가 자기의 신성을 인정하여, 사도들의 처지는 믿음은 가장 높은 음까지 올라갔고, 차츰차츰 떨어지게 될 것이었다.

3시쯤에, 예수는 세 사도를 떠나며 말했다: "아버지와 그의 사자들과 한동안 교통하려고 따로 가노라… 너희는 아버지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기도하여라."

예수는 가브리엘과 아버지 멜기세덱과 회의하려고 물러나서 6시쯤까지 돌아오지 않았다.


성베드로 성당의 모자이크 (라파엘)

베드로: "이 산에서 얼마나 오래 남아 있나이까?"

예수: "내가 선언한 것은 무엇이나 참이라는 것을 너희가 알 때까지라."

이들은 루시퍼 반란에 대하여 이야기했는데, 이야기는 사도들이 잠에 빠지기까지 계속되었다.
세 사람은 거의 반시간 동안 잠에 곯아떨어졌다가 불 튀는 소리에 깨어났다.

예수가 빛나는 옷을 걸친 눈부신 두 존재와 낯선 말로 나누는 것을 보았다.

물리 통제자들은 예수의 요청 때문에 사도들이 이 장면을 구경하도록 미리 주선하였다.

눈부신 환상이 흐려지고 예수가 혼자 서 있는 것을 보고 베드로가 말했다:

"세상으로 돌아가기가 싫사옵나이다… 우리가 텐트 셋을 세우리니, 하나는 당신을 위하여, 하나는 모세를 위하여, 하나는 엘리야를 위하여 세우리이다."

은빛 구름이 가까이 와서 그들 넷을 가렸다.

예수가 세례받을 때 말했던 그 목소리가 말했다: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라,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이라."

구름이 사라지자 예수가 말했다: "일어나라, 두려워 말라."

2. 산에서 내려오다

예수: "너희가 아무에게도, 너희 형제들에게도, 사람의 아들이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기까지, 이 산에서 너희가 보고 들은 것을 말하지 않도록 하여라."

최근에 그가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것을 다짐한 적이 있고, 바로 눈 앞에서 모습이 바뀐 것을 보았는데,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는" 것에 대하여 말하다니!

베드로: "어째서 메시아가 나타나기 전에 엘리야가 먼저 와야 한다고 서기관들이 말하나이까?"

예수: "엘리야가 이미 왔고 저희는 그를 받아들이지 않았으나, 하고 싶은 대로 무엇이나 그에게 행하였도다."

세 사도는 예수가 세례자 요한을 엘리야로 언급한 것을 깨달았다.

베드로ㆍ야고보ㆍ요한은 주가 부활할 때까지 아무에게도 이에 대하여 입을 열지 않았다.

예수: "너희는 나를 사람의 아들로 받아들이려 하지 않는도다… 너희는 많은 실망을 견디고 많은 시련을 겪을 준비를 해야 하느니라."

변모의 산 체험을 하기에 열두 사도 가운데 아무도 자격이 없음을 예수는 잘 알았다. 그래서 그를 따라다니라고 배치된 세 사도만 데리고 갔다.

3. 변모의 의미

변모의 산에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은 하늘 야외극을 순간에 본 것이다. 변모는 다음 경우였다:

1. 파라다이스의 영원한 아들이 미가엘의 수여 생애를 마친 것을 받아들였다. 가브리엘이 이 말씀을 전했다.

2. 유란시아에서 수여한 것에 무한한 영이 만족해 한다. 아버지 멜기세덱이 이 말씀을 가져왔다.

예수는 아버지가 그의 사명이 끝났다고 지적하지 않은 것을 주목했다.

인격화된 조절자를 통하여 "이는 나의 사랑하는 아들이라,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이라" 말한 것이 이를 증명한다. 세 사도도 이 말씀을 들었다.

하늘에서 이 방문이 있은 뒤에, 예수는 끝날 때까지 필사 수여를 추구하기로 마음먹었다. 이것이 예수에게 변모의 의미였다.

세 사도에게 변모는 주의 일생의 마지막 단계에 들어간 것을 표시한 사건이었다.

예수는 가브리엘과 아버지 멜기세덱과 함께 비공식 회의를 가졌다.

4. 간질병 있는 소년

예수와 동반자들은 화요일 아침에 사도들의 야영지에 다다랐다.

약 50명이 되는 집단이 논쟁하는 소리를 들었다.

이들은 마가단에서부터 여행하면서 예수를 추적하던 예루살렘 서기관들과 믿는 제자들로 반씩 갈라져 있었다.

군중의 주요한 논쟁은 어떤 티베리아스 시민에 관한 것이었다.

사펫에서 온 야고보는 14살쯤 되는, 외아들이 있었는데, 그는 간질이 있었다. 그 외에도, 반항하는 중도자들 중에 하나가 들어가 있었다.

이 아버지는 헤롯 안티파스의 하급 관리였고, 2주 동안 예수를 찾아다녔다.

아홉 사도의 대다수는 야고보와 다른 사람들이 들이닥쳤을 때, 하늘에서 누가 높을 것인가 다투느라고 바빴다.

안드레: "너희는 누구를 찾느냐?"

야고보: "병든 내 아들을 고쳐주시기를 구하나이다."

가룟 유다: "우리는 그를 고칠 수 있고, 당신은 주가 돌아오기를 기다릴 필요가 없느니라."

야고보: "내 아이를 이 사슬에서 벗어나게 할 말씀을 주시기를 비나이다."

시몬이 손을 아이의 머리 위에 얹고 명령했다: "그에게서 나오라… 예수의 이름으로 내 말에 복종하라."

소년은 더욱 사나운 발작을 일으켰고, 한편 서기관들은 사도들을 비웃었다.

안드레는 이 비참한 실패에 마음이 분했다. 안드레가 두 번째로 악귀를 내쫓으려 시도했으나 실패했을 뿐이다.

안드레: "아마도 이 종류는 주가 몸소 명령하지 않으면 나가지 않는 듯하구나."

아홉 사도는 풀이 꺾여 잠을 이루지 못했다.

5. 예수가 소년을 고치다

예수가 가까이 오자, 아홉 사도는 반가웠고, 베드로와 요한과 야고보의 얼굴 빛을 보고 크게 기운을 얻었다.

예수: "우리가 가까이 오는 동안, 너희가 무엇을 가지고 다투었느냐?"

사도들이 대답하기도 전에, 사펫의 야고보가 엎드려 말했다:

"주여, 저는 외아들이 있사온데 악귀에 들렸나이다. 당신의 제자들이 이 악마를 쫓으려고 애썼사오나, 저희는 할 수 없었나이다… 내 아들을 고쳐주시겠나이까?"

예수: "아, 믿음이 없고 타락한 세대여… 여기로 네 아들을 데려오라."

야고보가 소년을 앞으로 데리고 왔다.

예수: "얼마나 오래 소년이 이렇게 앓아 왔느냐?"

야고보: "아주 어렸을 때부터 그랬나이다.

사나운 발작이 일어나서 소년은 죽은 사람처럼 그들 앞에 누웠다.

예수: "정말로 믿는 자에게는 모든 것이 가능하니라."

야고보: "비오니, 나의 믿지 못함을 도와주소서."

예수는 소년의 손을 잡고 말했다: "얘야, 일어나라! 복종하는 않는 영아, 그에게서 나오고 다시 들어가지 말라."

소년의 손을 아버지의 손에 쥐어 주며 예수는 말했다: "네 갈 길을 가라. 아버지가 네 혼의 소망을 허락하셨느니라."

그들은 남쪽으로 여행하였고, 군중은 따라갔다.

6. 셀수스의 집 뜰에서

그들은 셀수스와 함께 밤을 지냈다. 저녁을 먹고 난 뒤에 열두 사도가 예수의 둘레에 모이자 토마스가 말했다: "당신이 우리의 실패에 대하여 가르치시기를 원하나이다."

예수는 대답했다: "너희 형제들이 산에서 들은 것은 모두 때가 되면 너희에게 드러내겠노라… 아버지의 뜻을 계시받기 위하여 기도하라는 지시를 받았는데, 너희는 하늘나라에서 좋은 자리를 찾는 잘못된 옛 버릇에 빠졌느니라.

"너희가 고집하여 생각하는 그런 하늘나라는 없고, 언제라도 존재하지 아니하리라.

"아버지의 뜻을 따를 때를 제외하고, 자연 현상에서 시간을 단축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닫는데 얼마나 걸리리오? 영적 능력이 없으면 그런 일을 할 수도 없느니라. 잠재성이 있을 때에도, 셋째 필수 요소, 팔팔한 믿음이 없으면 할 수 없느니라.

"내일 우리는 마가단으로 가서, 데카폴리스의 여러 도시와 마을로 가는 전도 사업을 의논할 것임이라.

"사람의 아들은 죽음에 던져지겠으나, 다시 살아나리라."

사도들은 슬프게 물러났다.

7. 베드로의 항의

수요일 아침, 예수와 열두 사도는 케자리아 빌립비를 떠나서 마가단 공원을 향했다.

예수는 서기관과 다른 사람들이 따라 오는 것을 피하려고, 다마스커스 길로 가버나움까지 계속 가라고 지시했다.

그늘에서 그들이 점심을 먹고 난 뒤에 안드레가 말했다: 당신이 하나님의 아들임을 완전히 믿게 되었사온데, 죽는 것에 대하여 이상한 말씀 하시는 것을 듣나이다. 우리는 당신의 가르침을 알아들을 수 없나이다."

예수: "내가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너희가 고백한 까닭에, 사람의 아들의 종말에 대하여 진실을 보일 수 밖에 없노라.

"너희는 내가 메시아가 되어 예루살렘에서 보좌에 앉아야 한다는 생각을 버리려 하지 않는도다.

"사람의 아들이 곧 예루살렘에서 많은 고난을 견디고, 서기관과 장로와 주사제들에게 거절 당하며, … 죽음을 당하고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리라.

시몬 베드로가 성급하게 다가와서 말했다: "내가 선언하오니, 이런 일이 결코 우리에게 일어나지 못하게 하리이다."

주는 베드로의 말 속에, 아버지의 뜻대로 수여 생애를 마치는 정책을 바꾸라는 미묘한 제안이 있음을 깨달았다.

예수는 베드로와 사도들에게 말했다: "너는 내 뒤로 물러가라. 너에게 적, 유혹자의 기운이 도는구나… 사람의 길이 아니라, 오히려 하나님의 뜻을 살피어라."

사도들이 충격에서 회복한 뒤에 주는 더 말씀했다: "누구든지 이기심으로 자기 목숨을 건지려 하는 자는 목숨을 잃을진대, 누구든지 나를 위하여, 그리고 복음을 위하여 자기 목숨을 잃는 자는 얻을지니라."

예수는 사도들이 고통스러운 길을 걸어야 함을 분명히 밝혔다. 이 말씀은 이 갈릴리 어부들에게 얼마나 큰 충격이었는지!

열두 사도는 예수가 죽는 가능성에 대하여 무언가 이야기하고 있는 것을 깨닫고 있었다. 그러나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난다고 말한 것은 도무지 머리 속에 들어가지 않았다.

예수는 언제나 인간적으로 부족한 것에 참을성을 보였지만, 아버지의 뜻을 수행하는 것과 상반되는 위협에 부딪쳤을 때는 그렇지 않았다.

예수와 열두 사람은 마가단 공원의 야영지를 향하여 떠났다.

8. 베드로의 집에서

땅거미가 질 때 가버나움에 들어갔다.

다윗 세베대의 배를 기다리면서, 사도들은 시몬의 집에서 서성거리고 있었다.

예수는 물었다: "너희끼리 무엇을 그리 열심히 이야기하였느냐?"

사도들은 입을 다물었다. 다가오는 나라에서 그들이 무슨 자리를 차지할 것인가 하는 토론을 계속했기 때문이다.

베드로의 어린아이들 중에서 하나를 손짓하여 부르고 말했다:

"자기를 낮추고 이 어린아이와 같이 되는 자는 누구나 하늘나라에서 가장 큰 자가 되리라…

"인생에서 아끼는 많은 것을 버리고 하늘나라에 들어가는 것이, 이 우상들에 집착하고 바로 네가 하늘나라에 들어가지 못함을 깨닫는 것보다 좋으니라."

예수가 말씀을 마치고 나서, 사도들은 배에 들어가서 마가단으로 저어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