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52 편, 가버나움의 위기까지 이끈 사건들

글쓴이: 중도자 위원회

서기 29년, 3월 20일경 – 4월 29일

가버나움, 마가단, 벳세다 →예루살렘→벳세다

 

케레사의 미치광이 아모스가 고침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가버나움에 다다랐다.

예수의 배가 상륙했을 때, 군중이 기다리고 있었고, 예루살렘 산헤드린으로부터 온 새 감시인들이 그 속에 있었다.

회당장들 중의 한 사람, 야이루스가 예수의 발 아래 엎드려 청하였다: "비옵나니 오셔서 딸을 고쳐주옵소서."

예수: "너와 함께 가겠노라.

군중이 밀치자 예수는 외쳤다: "누군가가 나를 만졌도다."

베드로: "주여, 이 군중이 당신을 밀고 우리를 깔아뭉개려고 위협하는 것을 보실 수 있사온데, 그래도 당신은 '누군가가 나를 만졌도다' 말씀하시나이다."

어느 여인이 그의 발아래 무릎을 꿇고 말했다: "옷자락만이라도 만질 수 있다면 확실히 내가 온전히 되리라 생각이 들었나이다… 당신의 옷자락을 만졌더니 온전하게 되었고 내 병이 고쳐졌음을 아나이다."

그 여자를 낫게 만든 것은 믿음이요 만진 것이 아니었다.

예수는 병을 낫게 만든 것은 옷을 만진 것이 아니라 그 여자의 순수한 믿음이었다는 것을 모두가 알기를 원했다.

1. 야이루스의 집에서

물론 야이루스는 집에 도착하는 데 지연되어 무척 초조했다.
한 종이 나와서 말했다: "주를 번거롭게 하지 마소서, 당신의 딸이 죽었나이다."

예수가 그 아버지에게 말했다: "믿기만 하라."
애도하는 사람들에게 그 처녀가 죽지 않았다고 일러주었지만, 그들은 코웃음쳤다.

예수는 어머니에게 말했다: "네 딸이 죽지 않았도다. 잠자고 있을 뿐이라."

"딸아, 내가 너에게 이르노니, 깨어서 일어나라!"

그 여자 아이는 즉시 일어나서 방을 가로질러 걸어갔다.
예수는 아이에게 무언가 먹을 것을 주라고 당장 지시하였다.

소녀가 혼수 상태에 있었다. 아이를 깨웠을 뿐이라고 설명했지만, 쓸모가 없었다.
그들 모두 예수가 여자아이를 살려냈다고 믿었다.

어디로 가든지 병자들이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주가 쓰러지기까지 병 고치는 일을 계속하지 않을까 친구들 모두가 걱정이 되었다.


Museum of Fine Arts, Montreal.

네바돈의 어느 세계에서도 그러한 특별 상황이 되풀이될 수 없기 때문에, 과학이나 종교가 이 놀라운 사건들을 검토할 기회가 없다.

이런 현상을 되풀이하려면, 미가엘 앞까지 가서 사람의 아들 신분대로 그를 발견해야 할 것이다.

2. 5천 명을 먹이다

군중이 너무 불어나서 다윗 세베대는 야영지를 세우고 싶었지만 예수는 찬성하지 않았다.
예수와 열두 사도는 호수의 맞은 편 물가로 달아나려고 계획했다.
벳세다 줄리아스 남쪽의 아름다운 공원에서 휴식을 가지려고 생각했다.

예수의 배가 가는 방향을 보고서 사람들은 닥치는 대로 배를 고용하여 추적하기 시작했다.
오후 느지막하게 되자, 1천 명이 넘는 사람들이 공원에 계신 주를 찾아냈다.

월요일 오후에 군중은 3천 명이 넘게 늘어났다.
수요일 한낮이 되어 어른과 아이가 거의 5천 명이 이 공원에 모였다.

예수와 열두 사도를 위하여 빌립은 사흘어치의 먹을 것을 마련했고, 이것을 소년 마가가 보관하고 있었다.

배가 고파도 사람들은 떠나려 하지 않았다.
임금으로 즉위하려고 적의 관할 밖에 있는 이 장소를 예수가 선택했다고 사람들이 속삭였다.

예수를 임금으로 선포하는 시도에 찬성한 사도들은 베드로, 요한, 열심당원 시몬, 가룟 유다였다. 주모자는 새로 된 전도사 요압이었다. 반대한 사람들은 안드레, 야고보, 나다니엘, 토마스였다.

예수: "저희가 이제 사흘 동안 우리와 함께 있었고, 저희 가운데 많은 사람이 배가 고픈데, 먹을 것이 없느니라.

빌립: "주여, 당신은 사람들을 보내서, 저희가 근처 마을로 가서 먹을 것을 사게 해야 하나이다."

예수: "너희는 저희를 먹일 수 없느냐?"

빌립: "주여, 이 촌구석에 어디서 이 군중을 위하여 우리가 빵을 살 수 있나이까?"

예수: "무슨 먹을 것이 우리에게 있느냐?"

안드레: "이 소년에게 겨우 보리 빵 다섯 덩이와 말린 물고기 두 마리가 있나이다."

베드로: "우리는 아직 오늘 저녁도 먹어야 하나이다."

한 순간 예수는 말없이 서 있었다. 그의 눈에는 아득히 멀리 바라보는 눈빛이 있었다.

예수: "빵과 물고기를 가져오라."

빵 덩이들을 손에 쥐고 감사 기도를 드린 뒤에, 예수는 빵을 떼어서 사도들에게 주었다.
사도들은 빵을 동료들에게 넘겨주었고, 이들은 다시 빵을 군중에게 날랐다.
마찬가지 방법으로 예수는 물고기를 떼어서 나눠주었다.

그들이 먹기를 마치자 예수는 제자들에게 말했다:

"아무것도 없어지지 않도록 남은 조각들을 모으라."

빵 조각 거두기를 마치고 나니 열두 바구니에 가득하였다. 이 특별 잔치에 먹은 사람들은 어른과 아이가 약 5천 명이었다.

이것은 계획한 결과로서 예수가 행한 유일한 자연의 기적이다.

3. 임금으로 세우려는 사건

5천 명을 이적으로 배불리 먹였으니까 그를 임금으로 선포하는 계획은 누구의 지휘가 필요 없었다.

메시아가 온다면, 그들에게 생명의 빵이 수여되리라고 유대인들은 가르침 받아 왔다. 이렇게 기대했던 모든 것이 바로 눈앞에서 이루어지지 않았는가?

군중이 "그를 임금으로 세우라!"하고 한 목소리로 외친 것은 당연하다.

군중의 외침의 메아리가 그치기가 무섭게 예수는 큰 바위 위에 올라서서 말했다:

"진리로 빛을 받아서가 아니라, 빵으로 배를 채웠다고 해서 너희가 나를 임금으로 세우고자 하는도다. 내 나라는 이 세상에 속하지 않는다고 몇 번이나 너희에게 일렀더냐?"

이 말씀은 군중을 깜짝 놀라게 하였다. 그를 믿었던 많은 사람이 그날부터 더 따르지 않았다.

소년 마가: "그리고 그는 우리의 임금 되기를 마다하였나이다."

안드레에게 예수는 말했다: "네 아우 시몬 베드로를 위하여 기도하라."

4. 시몬 베드로가 밤에 본 환상

아무도 시몬 베드로처럼 풀이 죽지 않았다.

모두가 산에 혼자 계신 주를 생각하고 있었다. 그들을 버렸는가?

어둠이 다가왔고, 센 역풍이 일어나서 힘들게 몇 시간 동안 노를 저은 뒤에, 베드로는 잠에 빠졌다. 그는 예수가 바다에서 걸어서 그들에게 오는 환상을 보았다.

꿈속에서 베드로는 예수가 "두려워 말라"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 꿈속에서 말했다: "정말로 당신이면 함께 물 위에서 걸으로 내게 명하소서." 가라앉으려 하자 베드로는 꿈속에서 소리를 질렀다: "주여, 나를 구하소서!" 꿈속에서 예수는 말했다: "아, 믿음이 적은 자여, 어찌하여 네가 의심하였느냐?"

베드로는 자던 자리에서 일어나, 배 바깥으로 물 속으로 실제로 발을 내디디었다. 안드레, 야고보, 요한이 손을 뻗어서 그를 끌어내자 베드로는 꿈에서 깨어났다.

의사인 누가는 이 문제를 샅샅이 조사하고 이 사건이 베드로의 환상이었다고 결론을 내렸다.

5. 벳세다에 돌아와서

한밤이 지난 뒤 얼마 안 되어, 예수와 소년 마가는 벳세다로 돌아가려고 걷기 시작했다.

예수는 열두 사도, 여자들을 포함하여 동료들을 모으라고 안드레에게 부탁하였다.

"이 여러 달 동안 줄곧 하늘나라의 진리를 가르쳤더니, 그래도 너희는 영적 배려보다 물질적 동기에 지배되고 있느니라.

"배를 채웠을 때, 저희는 하늘나라로 들어가기를 찾지 아니하였어도, 다만 수고할 필요 없이 계속 빵을 먹을까 하여, … 사람의 아들을 임금으로 선포하려 애썼느니라.

예수는 사도들과 며칠 동안 쉬려고 한다고 발표했다. 아무 제자나 군중도 따라오지 말라고 명하였다.

5천 명을 먹였고, 예수를 임금으로 만들려는 시도가 있었다는 소식이 갈릴리와 유대에 두루, 집권자들의 두려움을 불러일으켰다.

6. 게네사렛에서

게네사렛 지역에 어느 부유한 신자의 집에서 쉬면서, 예수는 오후마다 열두 사도와 함께 비공식 회의를 가졌다.

사도들은 오래 간직했던 개념을 아직도 벗어나지 못했다.

열심히 예수를 따르던 사람들은 갈릴리에서만 5만 명이 넘었는데, 한 달이 채 안 되는 동안에 5백 명도 안 되게 줄어들었다.

게네사렛에서 둘째 날 밤에 주는 사도들에게 씨 뿌리는 자의 비유를 다시 일러주고 덧붙였다:

"보라, 인간의 느낌에 호소하는 것은 잠시요…사람의 지능에 호소하는 것도 마찬가지로 보람이 없느니라. 오직 인간의 지성 속에 사는 영에게 호소함으로… 인품의 놀라운 변화를 이룩하기를 바랄 수 있느니라.

혼 속에는 진리를 인식하고 복음의 영적 매력에 반응하는, 영적 성품이 거한다.

예수는 종교 지도자들이 그들을 없애려고 헤롯 안티파스와 공모할 것이라고 열두 사도에게 설명했다.

사도들은 예수가 다윗의 왕좌에 앉지 않으리라는 것을 조금 깨달았다. 역경의 시절이 다가오는 것을 어렴풋이 깨달았다.

"아버지의 뜻에 따른" 것임을 확인하고서 5천 명을 먹이는 창조 능력을 나타냈다고 사도들을 가르쳤다.

7. 예루살렘에서

4월 3일, 일요일에 예수는 열두 사도만 데리고 벳세다로부터 예루살렘으로 여행길을 떠났다.

4월 6일 수요일에 베다니에 도착했다. 나사로의 집에서 하루 밤을 묵었고, 이튿날 흩어졌다.

예수는 요한과 함께 시몬이라 이름하는 어느 신자의 집에서 묵었다.

이 유월절 동안에 예수는 예루살렘에 한 번만 들어갔다.

아브너가 예수를 만나려고 예루살렘의 많은 신자들을 데리고 나왔다.

사도들은 주에 대한 감정이 얼마나 나빠지고 있는가 알게 되었다. 위기가 다가오는 것을 느끼고 예루살렘을 떠났다.

4월 24일(일요일)에 떠나서 29일에 벳세다에 도착했다.

오후 예배에 말씀하도록 허락을 받으려고 안드레를 회당장에게 보냈다.

이번이 가버나움 회당에서 설교할 마지막 기회가 될 것을 예수는 알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