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37 편, 갈릴리에서 기다리는 때

글쓴이: 중도자 위원회

서기 26년 2월 23일, 예수는 산에서 내려와서 세례자 요한과 합세하였다.

1. 처음 네 사도를 고르다

어느 다친 소년을 데리고 예수가 펠라로 가는데, 요한의 추종자들 중에 안드레가 따라갔다. 안드레가 말했다: "당신의 가르침을 내가 다 이해하지는 못해도 당신을 따르려고 완전히 결심하였나이다. 당신 밑에서 가르침받으며 새 나라에 대한 진리를 모두 배우고자 하나이다."

예수는 그를 받아들였다.

안드레는 동생 시몬에게 같이 제자가 되자고 제안하였다. 베드로는 요한에게 의논하러 가자고 하였다.

요한은 대답했다: "“이것은 겨우 시작이라. 당장에 내 일은 끝날 터이고 우리 모두가 그의 제자가 될 것이라."

“시몬아, 너의 열심은 칭찬할 만해도 하늘나라의 일에는 위험하니라. 너에게 훈계하노니, 말할 때 더욱 조심하라. 나는 네 이름을 베드로로 바꾸고자 하노라.”

야고보와 요한이 물었다:“그토록 오래 같이 살던 우리가 산에서 당신을 찾는 동안에, 우리보다 먼저 남들을 우대하여, 새 나라에서 첫 동료로서 안드레와 시몬을 고르시다니, 어찌 된 일이니이까?”

"잃어버리지 않은 자를 찾으려고 스스로 나선 일에 분주하여 자리를 비우지 않았더라면 사람 앞에서도 너희가 처음이 되었을까 하니라."

2. 빌립과 나다니엘을 고르다

서기 26년 2월 24일, 예수는 펠라 가까이 강가에서 요한과 헤어졌고, 육체로 그를 다시 만나지 못했다.

요한의 제자들이 갈라졌다. 에즈라는 태도가 부드러운 나사렛 목수를 물리치며 동료들에게 외쳤다: “이 예수는 요한의 친척이요, 우리 선생은 마음이 몹시 선하여 속았도다. 우리는 이 거짓 메시아를 가까이 하지 말자.”

이 집단은 요한을 믿지만 예수를 받아들이지 않는 종파를 세웠고, 그 잔재가 오늘날도 메소포타미아에 남아 있다.

예수는 요단강을 건너기 전에, 빌립을 만났는데, 그는 나다니엘과 함께 요한에게 가는 길이었다. 베드로는 빌립에게 함께 제자가 되기를 제안했다. 안드레에게 예수의 의견을 물어보자고 했다.

예수는 대답했다. “나를 따르라.” 뽕나무 밑에서 기다리던 나다니엘에게 가서 같이 제자가 될 것을 제안했다.

나다니엘은 물었다: “나사렛에서 무슨 그런 좋은 일이 생길 수 있느냐?” 하지만 빌립은 그의 팔을 붙잡고 말했다, “와서 보라.”

예수는 말했다: “참 이스라엘 사람을 보라, 속에 아무 거짓이 없도다. 나를 따르라.”

그날 밤에 예수가 살던 집에서 요셉과 함께 묵고, 집 근처의 십계명과 기타 기록을 없앴다.

3. 가버나움 방문

가버나움에 모두 갔으나, 예수는 세베대의 집으로 갔다.

어머니와 야고보ㆍ유다ㆍ세베대가 무엇을 물어도 예수는 빙그레 웃으며 대답할 뿐이었다: “내가 여기서 얼마 동안 머무르는 것이 더 좋으니라. 나는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뜻을 행해야 하노라.”

나오미의 결혼식에 초대받아 이튿날 모두 가나로 여행했다.

마리아는 아들의 즉위식에 행차하는 황태후의 기분으로 가나로 여행했다.

4. 가나에서 있은 결혼식

손님이 거의 1천 명이 모였다.

결혼식은 예수를 위한 환영식처럼 보였다.

예수는 인간 존재이면서, 신으로 선재(先在)했던 기억을 되살렸다.

시간이 지나자 사람들이 그가 무슨 이적을 행하기를 기대하는 것을 의식하게 되었다.

마리아와 야고보가 예수가 어떤 초자연 능력을 보일 것인가 물었다.

어머니의 이 행동은 예수에게 큰 실망이었다.

예수는 사도들을 불러모으고 그가 "무슨 놀라운 일을 하려고 왔다고 생각지 말라"고 당부했다.

저녁 식사가 끝나고 사람들이 뜰에서 거닐 때, 신랑(新郞)의 어머니는 포도주가 떨어졌다고 마리아에게 털어놓았다. 마리아는 자신 있게 말했다: “아무 걱정 마시게―우리 아들에게 이르겠노라. 그가 우리를 도울 것이야.”

“아들아, 저희는 포도주가 떨어졌느니라.” 예수는 대답했다: “착한 여인이여, 그것이 나와 무슨 상관이 있나이까?” 마리아가 말했다. “그렇지만 나는 때가 왔다고 믿노라. 네가 우리를 도와줄 수 없느냐?”

"아버지의 뜻의 일부라면, 어머니가 내게 부탁하는 것을 아주 기쁘게 할 터인데―"

여섯 개의 돌 항아리가 있고, 하나에 20갈론 정도 물이 담겨 있었다. 어느 틈에 사람들이 포도주를 항아리에서 주전자로 쏟아 붓고 있었다.

 우주의 군주가 소망을 표현한 앞에서, 포도주가 순간에 나타나는 것을 피할 길이 없었다.

“잔치의 사회자”에게 들고 갔을 때, 포도주를 맛본 뒤에 그는 신랑을 부르며 말했다: “처음에는 좋은 포도주를 내놓고, 손님들이 잔뜩 마신 뒤에는 포도나무의 못한 소산을 가져오는 것이 풍습이어늘, 그대는 잔치의 마지막까지 가장 좋은 포도주를 남겨 두었도다.”


가나에서 있은 결혼식

사람들을 불쌍히 여기는 느낌에 빠지지 않도록 경계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5. 가버나움으로 돌아와서

예수는 여섯 사도를 데리고 사람들에게 작별을 알리지 않고 떠났다.

동생 유다가 말했다: "나는 요단강에서 그 목소리를 들었고, 형이 어떤 분이든지 형을 믿는 사람이나이다."

다윗과 같은 종류의 메시아는 아니었어도, 일종의 메시아인 것을 납득하고서, 아버지의 뜻대로 형편이 풀려나가는 대로 맡기기로 결심했다.

요한이 일을 마치기 전까지, 고기잡이로 돌아가라고 지시하고 안식일 오후에 회의하기로 하였다.

6. 안식일의 사건

서기 26년 3월 2일, 예수는 세례받은 이후로, 처음으로 대중 앞에 나타났다.

예수는 이사야에서 읽었다: 너희가 나를 위하여 지은 집이 어디 있느냐?

예수는 “하늘나라가 오는 그 시간”까지 그들에게 일상 임무에 몰두하라고 지시하였다.

7. 넉 달 동안의 훈련

길게 넉 달 동안―3월ㆍ4월ㆍ5월ㆍ6월―기다리는 이 시간이 계속되었다.

여섯 사도와 동생 야고보, 모두 7명이 예수로부터 수업을 받았다.

유다는 집안에 사정이 있어서, 이 수업에 오지 못했다.

그동안에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

갈릴리에서 하늘나라 전도를 시작하라고 베드로는 예수를 설득하려 했다.

헤롯 안티파스는 첩자를 보내어 예수의 동정을 살폈으나, 세례자 요한에게 더 관심을 가졌다.

8. 여러 종교 집단

서기관과 랍비를 한데 모아서 바리새인이라 불렀다. 이들은 부활을 믿었다.

사두개인은 사제 계급과 부유한 유대인들로 구성되었다.

에센인은 마카비의 봉기가 일어날 때 시작되었다. 이들의 요구 조건은 바리새인보다 더 까다로웠다.

열심당원은 로마로부터 무력으로 독립되기를 추구하는 애국자 집단이었다.

헤롯당은 순전한 정당이었다.

팔레스타인 한가운데 사마리아인이 살았고, 이들은 유대인과 전혀 상관하지 않았다.

이 정당과 종파들은 모두 메시아, 유대 민족의 구원자를 기대하고 있었다.

사람의 아들은 나지르인도, 에센인도 되지 않으려 했다.

예수와 일곱 사람은 회당에서 한 주에 이틀, 히브리 성서를 공부했다.

정화를 위한 에센인의 목욕 시설.

9. 하늘나라에 대한 설교

6월 22일, 요한이 갇힌 뒤 열흘쯤 되어, 예수는 다시 가버나움 회당의 설교단을 차지했다.

베드로가 요한이 체포되었다는 소식을 가져왔다.

“아버지의 때가 왔도다. 하늘나라 복음을 선포하기 위하여 준비하자.”

이 설교 며칠 전, 6월 18일에 예수는 목수 일을 그만두었다.

“나는 아버지의 나라가 세워지는 것을 선포하려고 왔노라. 이 나라는 유대인과 이방인, 부자와 가난한 자, 자유로운 자와 매여 있는 자의 예배하는 혼을 포함하리니, 내 아버지가 사람을 차별하는 분이 아닌 까닭이라."

"하늘나라가 가까웠으니 거기에 들어가는 자는 모두 풍부한 자유와 기쁨에 넘치는 구원을 얻으리라."

약 1/3은 예수의 말씀을 믿었고, 약 1/3은 이 영적 개념을 거부하려 했고, 나머지는 그 가르침을 깨달을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