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29 편, 예수의 어른 시절 후기

지은이: 중도자 위원회

1935년

예수는 집안 식구를 지도하는 일에서 마침내 완전히 손을 떼었다.

이제 나사렛 집에서 영구히 떨어져 나가려고 준비를 마쳤다. 민족을 사랑하고 가족에게 완전히 헌신했기 때문에, 이 일이 쉽지 않았다.

예수가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는 것을 온 집안이 천천히 깨달았다. 그가 이별을 준비하고 있다는 것을 가족이 알아차리는 데 4년이 넘게 걸렸다.

1. 스물일곱 되던 해 (서기 21년)

서기 21년 1월, 아무런 절차 없이 가족을 떠났다.

거버나움에 가서 아버지의 친구 세배대를 찾아보았는데, 그는 배 만드는 사람이었다.

예수는 설계와 건축에 전문가였고, 세배대는 개량된 배를 만들고 싶어 했다.

1년 남짓하게 세베대와 함께 일하면서, 판자를 수증기로 쪼이는 개량된 방법으로, 예수와 세베대는 우수한 종류의 배를 만들기 시작했다.

5년 안에, 호수에 있는 거의 모든 배가 새베대의 작업장에서 건조되었다.

작업장은 가버나움 남쪽, 호수에 있었고, 세베대의 집은 호숫가에 자리잡고 있었다.

이 해부터 예수는 세배대의 집에서 살았다.

세배대의 부인 살로메는 안나스의 친척이었다.

안나스는 예루살렘에서 대사제였는데, 8년 전에 자리에서 해임되었다.

10월에 마르다의 결혼식에 참석하려고 예수는 나사렛으로 돌아왔다.

가버나움은 로마의 군사 기지였고, 그 수비대의 지휘관은 야웨를 믿는 이방인이었고, 가버나움에 아름다운 회당을 지어서 유대인들에게 기증하였다.

세금을 물 때 예수는 가버나움의 숙련 기술자로 등록하였다.

가버나움 회당의 도서관에서 책을 읽고, 한 주에 다섯 번 저녁 시간을 공부하는 데 보냈다.

사람들과 잘 어울리는 비결은 그가 언제나 사람들이 무슨 일을 하는가 관심을 가졌고, 묻지 않으면 충고하지 않은 것이다.

예수는 한 주에 한 번, 집ㆍ작업장ㆍ호숫가의 조수들 전체와 회의를 열었고, 일꾼들 사이에서 예수를 처음으로 "주"라고 일컬었다.

세베대의 아들, 야고보와 요한은 예수에 관심을 가졌으나 다윗은 그렇지 않았다.

2. 스물여덟 되던 해 (서기 22년)

서기 22년 3월, 예수는 가버나움을 떠났다.

떠나기 전에, 요한 세베대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나의 때가 올 때"까지 널리 여행할 생각이 있다고 하고, 남은 돈이 없어질 때까지, 달마다 나사렛에 있는 가족에게 얼마큼 돈 보내는 일을 대신 해달라고 부탁했고, 요한은 약속했다.

예수가 받을 돈이 큰 돈이었기 때문에, 이 기금을 부동산에 투자해서, 그 소득을 나사렛 가족을 돕는 데 쓰기로 하였다. 예수의 돈으로 이 집을 사고, 요한이 그 집의 관리를 맡았다. 예수가 당장 보낸 큰 금액이 이 집의 부채와 거의 맞먹었다. 요한이 그 차액을 내서, 예수는 이 두 칸 방 집에 대하여 완전한 권리를 확보하였다.

예수는 살로메의 편지를 예루살렘으로, 전직 대사제 안나스에게 가져 갔다.

안나스는 그를 친히 데리고 여러 학원을 방문하였으나, 별로 조언을 할 수 없었다.

겉보기에 우연히, 예수는 어느 부유한 여행자와 그 아들을 만났다.

그 아버지는 예수에게 함께 여행하자고 고집하고, 1년 동안의 임금을 선불하였다.

예수는 찬성하고, 이 돈을 세베대의 아들 요한에게 맡겼다.

요한은 지시받은 대로, 달마다 마리아와 룻에게 선물을 가지고 갔다.

3. 스물아홉 되던 해 (서기 23년)

이 해 전부가 지중해 세계를 여행하는 데 쓰였다.

로마 세계를 둘러보는 이번 여행 동안, 예수는 다마스커스 서기관으로 알려졌다.

돌아오는 길에 고린도와 다른 정박지에서 예수는 유대인 가정 교사로 알려졌다.

베세다의 요한을 제외하고, 아무도 예수가 이렇게 여행한 것을 몰랐다.

예수는 유란시아에서 육신을 입고 살았지만, 자신의 우주 전체를 위하여 산 것을 기억해야 한다.

이 여행 훈련을 통해서, 예수는 유란시아에서 사람이 어떻게 살고 생계를 이어가는가 거의 배웠다.

지중해 여행의 목적은 사람을 알려는 것이었다.

부자와 가난한 자, 지위가 높은 자와 낮은 자, 흑인과 백인, 교육받은 자와 받지 못한 자, 교양 있는 자와 없는 자, 동물 같은 자와 영적인 자, 종교적인 자와 비종교적인 자, 도덕이 있는 자와 부도덕한 자, 이렇게 온갖 종류의 사람들을 만나고 사랑했다.

조절자는 예전에 신다운 존재였던 기억을 조금씩 예수의 인간 의식으로 떠올렸다.

4. 사람인 예수

뒤잇는 대중 봉사와 달리, 이 지중해 여행은 예수가 개인으로서 봉사하는 황홀한 기간이었다. 아직도 사람의 아들로서 인간의 정신을 완전히 통솔하지 못했다.

요단 강에서 세례받은 날, 예수의 인간 지성과 신의 지성이 하나가 되었다.

이 여러 해 동안, 예수는 그에게 영으로 깃든 조절자와 효과 있게 교통하는 방법을 통달했다.

예수는 폭 넓은 인간의 감정을 맛보았다. 영적 의미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일생을 거쳤다.

예수는 날 때부터 죽을 때까지, 승천하는 필사자의 생각과 느낌, 욕구와 충동을 알고 있다.

예수는 완전하고 자세한 본보기로 유란시아에 살려고 내려오지 않았다.

29살 되던 해가 저물 때까지, 나사렛 예수는 필사자에게 필요한 인생살이를 거의 마쳤다.

완전한 사람이 되어 하나님에게 나타날 기회를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