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25 편, 예루살렘에 가신 예수

지은이: 중도자 위원회

1935년

예수의 생애에서 이 예루살렘 방문보다 더 가슴 설레게 하는 사건은 없었다. 이 한 주는 아무런 지시 없이 완전히 해방된 기간이었다.

여자들은 예루살렘의 유월절 축제에 가는 일이 드물었다. 어머니가 따라오지 않으면 예수는 가지 않으려 했다. 마리아가 가기로 결정하자 다른 여인들도 따라와서, 이 유월절 일행은 나사렛에서 예루살렘으로 유월절에 참석하려고 올라간 중에서 남자에 비해 여자가 제일 많았다.

가까이서 보니 성전은 예수의 기대를 넘었으나, 일단 입구에 들어서자 환멸이 시작되었다. 여자가 금지된 구역에 들어가지 못하게 되고 차별 대우를 받는 것에 예수는 화가 났다. 예수는 성화 의식이 형식적인 것에 실망했다.

성전은 한꺼번에 20만 명이 넘는 군중을 수용할 수 있었다.

진노한 하나님을 달래려고 치르는 의식에 대하여 토론하면서, 말했다:

"땅에 있는 내 아버지보다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가 나를 덜 사랑한다는 것을 나는 믿지 못하나이다."

요셉과 마리아는 입을 다물었고, 더 이상 그의 생각을 바꾸려 하지 않았다.

1. 예수가 성전을 구경하다

이방인의 구역에는 경박한 창녀들이 누비고 다니는 것을 보고 예수는 분개하였고, 아버지에게 그렇게 표현했다.


성전 모형, 대영 박물관

사제들이 동물을 도살하고 피묻은 손 씻는 것을 구경하는 것을 견딜 수 없었다.

요셉은 예수를 이끌고 “미문(美門)”을 보여주었는데, 이것은 고린도의 놋으로 만들어진 예술적 대문이었다.

그들은 윗 마당 구역으로 돌아가서, 헤롯의 집이었던 아스모니아 궁전과 로마 경비병의 탑을 보았다.

예루살렘 주민만이 성전에서 매일 희생물 바치는 것을 구경할 수 있다.

갈릴리 사람들은 유월절, 오순절, 그리고 10월의 초막절에만 성전에 올 수 있다고 요셉은 설명했다.

2. 예수와 유월절

나사렛의 다섯 가족이 유월절을 축하하려고 시몬의 집에 모였다. 그는 유월절 양을 샀다.

구운 고기를 누룩 없는 빵과 쓴 나물과 함께 먹었다.

새 언약의 아들이 되었으므로, 예수는 유월절의 기원을 설명하라고 요청을 받았고, 이것을 잘 해냈다.

이날은 7일 동안 치르는 유월절 축제의 시작이었다.

머리 속에서, 하늘에 계신 아버지가 이런 희생 제물을 기뻐하지 않는다고 확신했고, 나중에 피 흘리지 않는 유월절 축하 예식을 만들 생각을 하였다.

예수는 짐승이 도살당하는 꿈 때문에 잠을 제대로 자지 못했다.

성전에서 다음 날 예배는 비교적 마음에 들었다.

다음 날 아침, 예수는 나사로와 함께 예루살렘과 그 근처를 뒤지기 시작했다.

예수는 대부분의 시간을 성전 근처에서, 강의가 있는 회의에서 보냈다.

예수는 계명의 아들들의 자리를 지켰고, 이스라엘 시민을 구별하는 난간 바깥에 앉았다. 따라서, 성전 회의에서 질문 던지기를 삼갔다.

계명의 아들 (바미쯔바)

예수는 수요일에 베다니에서 밤을 지내도록 허락을 받았다.

이날 저녁에, 나사로ㆍ마르다ㆍ마리아는 예수가 현세의 것과 영원한 것, 인간다운 것과 신다운 것에 관하여 이야기하는 것을 들었다.

주말이 되자 예수는 나사로를 자주 볼 수 없었는데, 나사로가 성전 토론이 있는 바깥 구역에도 들어갈 수 없었기 때문이다.

예루살렘의 소년들은 만 열세 살이 되기까지, 성화(聖化) 예식에 참석이 허락되는 일이 드물었다.

하루하루 예수는 여러 문제를 곰곰이 생각했으나, 해답을 찾지 못했다.

요셉과 마리아는 떠나기 전에, 나사렛 선생을 동반하여, 예수가 열 다섯 살이 될 때, 최고로 이름난 랍비 학교 중 하나에 돌아와서 공부하도록 주선하였다. 예수는 무관심하였다.

예수는 150명이 넘는 사람들과 직접 이야기를 나누고, 로마 지방의 여러 곳에서 사람들이 어떻게 사는가 배우려 하였다.

3. 요셉과 마리아의 출발

유월절 축제가 끝난 다음 주, 첫째 날 늦은 아침에, 성전 지역에서 나사렛 일행이 모이기로 약속되어 있었다. 이 일행은 여행길을 떠났다

예수는 토론을 들으려고 성전으로 들어갔다.

남자들이 한 무리를 이루고 여자들이 또 한 무리를 이루어 갔다.

예루살렘으로 올라갈 때 예수는 여인들의 일행에 섞여 있었다

예수는 성전에서 천사들에 관한 토론에 몰두해 있었고, 부모의 출발 시간이 지난 것을 깨닫지 못했다.

마리아는 예수가 남자들과 여행한다고 생각하고, 요셉은 그가 여인들과 함께 여행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예리고에 다다를 때까지 예수가 자리에 없는 것을 몰랐다.

4. 성전에서 첫째 날과 둘째 날

예수는 오후에 성전 토론에 참석했으나 토론에 끼지는 않았다.

토론이 끝났을 때, 베다니로 가서 시몬의 집에서 머물렀다.

이튿날 아침 예수는 다시 성전으로 갔다. 토론에 끼려고 생각했다.

요셉과 마리아는 예수를 찾다가, 그날 밤 어느 친척의 집으로 돌아갔다.

둘째 회의에서 예수는 예절을 차리면서, 질문을 던졌다.

알고 싶은 욕구와 공평한 정신을 보여서, 성전의 선생들은 그를 세심하게 배려하고 싶어 했다.

성전 금지 구역에 모르고 들어온 이방인을 사형에 처하는 것이 타당한가 물었을 때, 어느 선생이 물었다. "그러면 너는 계명의 아들이 될 나이가 아니 되었은즉, 어찌하여 여기 있는고?"

예수가 나이가 되지 않았어도, 나사렛 학교를 졸업하였으니, 계속해도 된다고 판결이 내렸다.

둘째 날이 끝났을 때, 예수는 다시 베다니로 돌아갔다.

5. 성전에서 보낸 셋째 날

셋째 날에는 많은 구경꾼이 모였다. 시몬도 그 소년이 무슨 속셈이 있는가 보려고 베다니로부터 내려왔다.

그날이 저물기 전에 성전의 주요 토론 집단은 예수가 던진 다음 질문에 집중되고 있었다:

1. 베일 뒤, 지성소(至聖所)에 정말로 무엇이 있는가?

2. 어째서 성전에서 어머니들이 예배하는 남자들과 따로 떨어져 있어야 하는가?

3. 하나님이 그의 자녀들을 사랑하는 아버지라면, 무엇 때문에 이 모든 동물을 도살하는가?

4. 성전은 하늘에 계신 아버지를 예배하는 곳인데, 물물 교환과 상업에 종사하는 자들이 자리에 있도록 두는 것이 합당한가?

5. 기대하는 메시아가 현세에 다윗의 왕좌에 앉을 왕이 될 것인가, 아니면 영적인 나라를 세울 것인가?

시몬보다 더 놀란 사람은 없었다. 예수는 연장자들의 말에 거의 논평하지 않았다. 예수는 질문을 알맞게 던짐으로 한꺼번에 그들의 가르침에 도전하고 자신의 가르침을 제시하려고 했다.

예수는 상대편의 약점을 부당하게 이용하기를 꺼려했다. 오직 한 가지에 최고의 관심을 가졌으니, 영원한 하나님을 충만히 드러내는 것이었다.

날이 저물었을 때, 시몬과 예수는 베다니로 돌아갔다.

저녁 식사가 끝난 뒤에, 예수는 뜰로 나가서 밤늦게 남아 있으면서, 영적으로 눈먼 동포에게 하늘 아버지 개념을 계시하고 전통의 사슬에서 그들을 해방하기 위하여 어떻게 수고하는 것이 최선일까 생각해 보았다. 그러나 진리를 찾는 소년에게 밝은 빛은 다가오지 않았다.

6. 성전에서 보낸 넷째 날

예수는 이상하게도 땅에 있는 부모 생각을 하지 않았다. 아침 식사 때에도, 부모가 그때면 집에 거의 다다른 것이 틀림없다고 나사로의 어머니가 말했을 때도, 말 뜻을 이해하지 못하는 듯하였다.

아침 토론에서 율법과 선지자를 다루었는데, 선생들은 예수가 히브리어와 그리스어로 성서를 훤히 아는 것에 놀랐다.

요셉과 마리아는 사가리아가 혹시 성전에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에, 성전에 들렸는데 예수가 선생들 사이에 앉아 있는 것을 발견했다.

요셉은 할 말을 잃어버렸다.

어머니는 말했다: "우리를 버리다니, 너는 무엇에 홀렸느냐?"

예수는 대답했다: "내가 아버지의 일을 보살필 때가 왔사오니, 어머니는 내 아버지의 집에서 나를 찾기를 기대하지 않으시나이까?"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가 이러한 것들을 예비하셨나이다."

예수는 올리브산 마루에서 외쳤다: 나는 저 멀리 성전을 깨끗이 하고 이 사슬에서 내 민족을 구하러 돌아오리라!"

집에 도착하자 예수는 부모를 안심시키려고 말했다: "하늘예 계신 내 아버지의 뜻을 행해야 하지만, 나는 땅에 있는 아버지에게도 또한 복종하리이다."

마리아는 예수가 다윗 왕좌를 회복하고 정치적으로 이방인의 멍에로부터 이스라엘을 해방하는 메시아로 키우려고 결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