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11 편, 조절자와 혼

글쓴이: 오르본톤의 한 외톨 사자

1934년

신다운 조절자가 인간의 지성 속에 계신 것은 과학이나 철학으로 인격자의 진화하는 혼을 흡족히 이해하는 것을 언제까지나 불가능하게 만든다.

혼이 있고 사람 안에 깃드는 영이 있다는 개념은 유란시아에서 새로운 것이 아니다.

아트만 개념으로 힌두교 선생들은 조절자의 성품과 계심을 거의 이해했지만, 진화하고 불멸의 잠재성을 가진 혼이 함께 존재함을 구별하지 못했다.

중국인은 인간 존재의 두 가지 모습, 양(陽)과 음(陰), 혼과 영을 인식하였다.

에집트인과 여러 아프리카 부족도 두 가지 요소, 즉 카(영)와 바를 믿었다.

혼은 선재(先在)하지 않고, 오로지 영이 그렇다고 보통 믿었다.

룩소의 한 신전의 벽에는 아멘호텝 3세의 출생이 그려져 있는, 똑같은 모습의 또 다른 아이는 카를 상징한다. 처음에는, 오직 왕들이 카를 가졌다고 생각되었으나 얼마 안 되어 올바른 사람은 모두 카를 소유한다고 믿었다.

진화하는 유란시아 필사자의 민족들은 모두 혼 개념에 해당하는 낱말을 가졌다.

많은 원시 민족은 혼이 인간의 눈을 통해서 세상을 내다본다고 믿었다.

1. 지성은 선택하는 무대

조절자가 하는 일은 비록 영적 성질을 가졌지만, 그들은 어쩔 수 없이 지적 기초 위에 할 일을 모두 해야 한다.

성운들이 우주 공간에 있는 우주 에너지에서 기원을 가지는 것과 비슷하게, 지적(知的) 자아들은 우주 지성에서 기원을 가진다.

지적 자아의 인격 수준에서, 필사 지성의 찬성을 얻어서, 그러한 인간 자아 속에서 절대 가치를 가진 개체 점(點)의 창조적 계심과 함께 인격자가 받는 영적 재산 때문에, 영의 진화 잠재성이 지배하게 된다.

물질 지성은, 인격자가 살고 자의식하며, 결정을 내리고 하나님을 택하거나 버리며, 스스로를 영원하게 만들거나 죽이는 무대이다.

물질적 진화는 너에게 살아 있는 기계, 너의 몸을 마련해 주었다.

아버지 스스로 우주에서 알려진 가장 순수한 영 실체, 너의 생각 조절자를 너에게 부여하셨다.

그러나 네 손 안에, 너 자신의 결정에 지배되는 지성이 수여되었으며, 지성으로 너는 살거나 죽는다.

사람이 하나님을 의식하는 것보다 사람이 하나님을 간절히 찾는 것이 우주에서 승천하는 결과를 낳는다.

지성은 너의 배요, 조절자는 너의 뱃길 안내자, 인간의 의지는 선장(船長)이다. 필사의 배의 주인은, 신다운 안내자가 하늘 가는 혼이 영원히 살아남게 하는 상물질 항구로 안내하는 것을 믿는 지혜를 가져야 한다.

오로지 이기심과 게으름과 죄 많음으로 사람의 의지는 그러한 충실한 안내자의 지도를 물리치고, 자비를 거절한 나쁜 모래사장 위에, 필사자의 생애를 궁극에 결딴낸다.

2. 혼의 성질

필사인의 물질 지성은 상물질 천을 담은 우주의 베틀이며, 깃드는 생각 조절자는 그 천 위에 지속하는 가치와 신성한 의미를 지닌 한 우주 인품, 잠재 최후자의 영 무늬를 짜 넣는다.

불사의 혼을 진화로 창조하는 데는 세 가지 요인이 있다.

1. 인간의 지성, 그리고 그에 선행하고 그 지성에 미치는 모든 우주 영향.

2. 이 인간의 지성에 깃드는 신다운 영, 그러한 분신 속에 본래부터 있는 모든 잠재성.

3. 물질 지성과 신다운 영 사이의 관계, 이것은 그러한 관계에 기여하는 어느 쪽 요인에서도 발견되지 않는 가치를 뜻하고 의미를 지닌다. 이 독특한 관계의 실체는 물질도 영도 아니며, 상물질이다. 그것은 혼이다.

중도인(中道人)들은 사람이 진화시키는 이 혼을, 중간 지성이라고 이름 지은 지 오래다.

자아의 필사 실체는 육체적 생명 기계가 현세의 한계를 뛰어넘고, 진화하는 수송 수단 속에서 새 표현과 새 신분을 얻으며, 그 수송 수단이 불사의 혼이다.

3. 진화하는 혼

조절자와 융합하기 전에 어느 때라도, 승천하는 인간은 파라다이스 아버지의 뜻을 저버리기를 선택할 수 있다.

조절자와 융합하는 것은 하늘 가는 필사자가 영원히, 조건 없이, 아버지의 뜻 행하기를 택했다는 사실을 알린다.

필사자의 생애, 즉 혼의 진화는 시험 기간이 아니라 교육이다. 최상의 가치가 살아남는 것을 믿는 것이 종교의 핵심이다.

사람의 진화하는 상물질 혼이 진리ㆍ아름다움ㆍ선에 젖어 있는 한, 그 결과로 생긴 그러한 존재는 파괴될 수 없다.

사람의 진화하는 혼 속에 영원한 가치가 조금도 살아남지 않으면, 필사의 존재는 의미가 없고, 생명 그 자체가 비극의 망상이다.

4. 정신 생활

의미는 인식과 이해의 조합에서 파생된다. 의미는 완전한 감각 세계나 물질 세계에서 존재하지 않는다. 의미와 가치는 오직 인간 체험의 정신, 즉 초물질 분야에서 파악된다.

젊은이의 4분의 3이 물질만 중시하는 직업에 들어가서 바깥 세계의 감각 활동을 추구하는 데 전념할 때 어떤 문명이라도 위태롭다.

젊은이가 소홀히 하여 윤리ㆍ사회학ㆍ우생학ㆍ철학ㆍ예술ㆍ종교ㆍ우주론에 흥미를 갖지 않을 때, 문명은 위험에 빠져 있다.

눈의 결정(結晶)은 반드시 육각형이지만, 결코 어느 두 결정도 같지 않다.

인격은 종류를 따라가지만 반드시 독특하다.

행복과 기쁨은 정신 생활에서 기원을 가진다. 너는 진짜 기쁨을 아주 혼자서는 맛볼 수 없다.

혼자 사는 생활은 행복에 치명적이다. 가족과 나라조차도, 남과 나누면, 생활을 더욱 즐길 것이다.

이것이 문제이다: 자유 의지를 가진 인간이 속 사람의 창조하는 힘을 받으면, 자유 의지 창조성은 자유 의지로 파괴하는 잠재성을 포함한다는 것을 우리는 인식해야 한다.

이것이 언제까지나 참말이다: 지난날은 바꿀 수 없고, 오로지 속 자아의 현재 창조성이 수고함으로 앞날을 바꿀 수 있다.

5. 선택을 거룩히 바치는 것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것은 더도 덜도 아니고, 하나님과 정신 생활을 사람이 기꺼이 나누려는 태도를 보이는 것이다.

나누는 것은 하나님 같다―신답다. 하나님은 모든 것을 영원한 아들과 무한한 영과 나누어 가지며, 한편 그들은 다시 여러 우주의 신다운 아들과 영 딸들과 함께 모든 것을 나누어 가진다.

하나님을 본받는 것은 완전에 이르는 열쇠이다. 그의 뜻을 행하는 것은 살아남는 비결이요, 살아남아서 완전에 이르는 비결이다.

6. 인간의 역설

사람은 자연의 일부이다―자연 속에서 존재하는데―그래도 자연을 초월할 수 있다.

사람은 유한하지만 그에게 무한의 불꽃이 깃들고 있다.

그러한 이중 상황은 잘못이 일어날 잠재성을 마련할 뿐 아니라, 또한 숱한 사회적ㆍ도덕적 상황을 만들어낸다.

필사자가 당면하는 궁지는 사람이 자연에 묶여 있고, 한편 동시에 독특한 자유를 가졌다는 두 가지 사실에 있다.

물질 수준에서 사람은 자기가 자연에 종속되며, 한편 영적 수준에서 그는 자연을, 그리고 현세의 유한한 모든 것을 이기는 것을 발견한다. 그러한 역설(逆說)은 유혹, 잘못의 가능성, 잘못된 결정과 떼어낼 수 없다.

과학은 사실의 근원이요, 지성은 사실을 모르고 작용할 수 없다.

사실은 지혜를 만드는 데 쓰이는 건축 자재이며, 이것은 생활 체험으로 인하여 함께 단단히 붙는다.

사람은 사실을 모르고 하나님의 사랑을 발견할 수 있고, 사람은 사랑이 없어도 하나님의 법칙을 찾아낼 수 있다.

사람의 필사 성품에 성가시게 붙어 다니고 그의 영적 인품을 위태롭게 하는 모든 위험 중에서 자만심이 가장 위험하다.

한 개인에게서 발견되든 집단이나 민족이나 국가에서 발견되든, 자만은 사람을 속이고 취하게 하고 죄를 낳는다. 이것은 글자 그대로 참말이다, “자만은 몰락을 앞질러 간다.”

7. 조절자가 부딛치는 문제

이 고난의 세상을 통해서 네가 나그네 길을 가는 동안, 조절자는 인생의 어려움을 덜어줄 수 없다.

내가 구원자별로 갔다가, 한 운명 보호자가 그 필사 주체에게 수고하는 어려움을 참작하는 공식(公式) 진술문을 발표한 것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는다.

"기쁨의 샘물이 슬픔의 강물로 말미암아 쓰디쓰게 되고, 기대하는 즐거움이 쓰라린 현실로 인하여 사라지며, 삶의 기쁨이 죽음의 슬픔에 늘 위협을 받는다. 그러한 행성에 그러한 인생이라니! 그래도 생각 조절자가 늘 도움을 주고 재촉했기 때문에, 이 사람은 상당한 정도의 행복과 성공을 얻었고, 바로 지금 저택 나라의 심판실까지 올라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