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신석기 시대 토기와 옥기(玉器), 1부

 

중국인이 언제 중국에 정착하게 되었는지는 정확하게 알 수 없다. 다마이디(大麥地)에서 바위에 색인 상형 문자가 한자의 시조라고 리샹시(李祥石) 교수가 우기지만, 이것은 학자들의 과학적 검증일 필요할 것이다. 아직까지 이 그림 글자와 갑골 문자를 짝을 맞춘 것이 하나도 없다. 어떤 그림 글자가 나중에 바뀌어 갑골 문자의 어느 글자로 변했다는 것을 아직 보이지 못했다. 신문에 보도된 글자로 봐서는 거의 무관한 듯한 느낌이 든다.

한국인이 백만 년 전서부터 한국 땅에서 진화했을 리는 없고 우랄 산맥 근처에서 살다가 언젠가 동쪽으로 출발하여 어딘가를 거쳐서 한반도에 정착한 것이다. 그러니 중국 땅에 있는 유적 중에 어떤 것은 한국 사람이 지나가다가 세워 놓은 문화일 수도 있다. 중국 땅에 있는 모든 유적이 중국인의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미국인이 아메리카 대륙에 있는 유적이 모두 백인의 유적이라고 주장하는 것처럼 말이 되지 않는다. 이러한 문제는 과학적인 방법으로 학자들 사이에 터놓고 연구해야 될 것이다.

우랄 산맥에서 한반도까지 가는 쉬운 길은 몽고 지방을 지나는 것이다. 즐문토기는 한반도 뿐 아니라 시베리아에서도 발견된다고 한다. 우리의 선조의 주류는 추위를 무릅쓰고 몽고 땅을 거쳐간 것 같다. 몇 천년 동안 동방으로 가는 동안에 우리는 몽고 반점을 얻었는가 보다. 그렇다면 그들은 우리의 사촌이다.

서로 싸우기 좋아하는 사람들이 예전에 단결하지 못했다면, 일부는 동쪽으로 가다가 따듯한 남쪽으로 중국 땅에 일찍 들어갔을지도 모른다. 내친 김에 양자강까지 가서 주저앉아 허다한 중국인과 섞였다면, 오늘날 한국인의 명맥을 유지할 수 없었을 것이다. 남쪽으로 들어섰다고 해도 산동 지방쯤 해서 종족을 보존하기 위하여 배를 타고 한국으로 건너갔을지도 모른다. 양자강까지 내려갔다가 제주도나 한반도 남쪽으로 갔을 수도 있다.

중국에서 가장 오래 된 신석기 문화는 양자강 유역에 펑토우산(彭頭山) 문화인데 기원전 7500-6000년까지 거슬러 올라가고 다음은 황하 남쪽에 베이리강(裴李崗) 문화 (기원전 7000 -5000년)이니, 중국인이 황하가 아니라 양자강 유역에서 먼저 정착해서 위로 올라갔을지도 모른다. 아니면 황하에 정착한 중국인은 양자강 유역에 정착한 중국인과 다른 종족이었을 것이다. 그렇다면 한국인의 선조 일부는, 아직 중국 땅에 사람이 많지 않았을 때, 황하까지, 아니 양자강까지 내려왔다가 올라오는 중국인을 피해서 배를 타고 한국으로 갔을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어딘가 유적이 남아 있을 터인데.

한국인은 기원전 2333년 전에 조선 땅에 정착했다고 하지만, 암사동에서 발견된 즐문 토기가 기원전 4천년이라 하니, 한국인이 한반도에 정착한 것은 대체로 양샤오 문화가 황하 남쪽에서 발달하고 있던 때이다. 기원전 6천년이나 그 전에 중국인이 양자강 유역에 정착하기 시작했다고 해도, 이것은 전위 부대로 일찍 도착한 사람들이고 기원전 4천년부터 본격적으로 중국인이 들어왔을지도 모른다. 남쪽으로 내려오던 우리의 선조가 올라오는 중국인의 세를 피하여 배를 타고 한반도로 건너갔을 수도 있다.

  1. 양샤오(仰韶)문화 토기
 

앙소문화(기원전 5000 – 3000년)는 황하 남쪽에서 신석기 시대의 문화라고 하는데, 이 토기는 서양의 암포라와 비슷하게 생겼다. 신석기 시대에 서양과 무역을 했을지도 모른다. 이것으로 보아 중국인이 서방에서 왔을 것이라 추측한다.

이것도 앙소문화의 암포라, 기메 박물관. 기원전 4800년.

포도주 담는 암포라 (기원전 3100-2700년), 아비도스

양샤오 시대에는 줄무늬 토기가 있는데, 이 항아리 윗 부분에 줄무늬가 보인다.

이 그릇은 멍석이나 돗자리 엮은 것으로 감아서 무늬를 만든 듯. 양샤오 문화의 토기와 비슷하지만 어느 문화에 속하는지 모른다.  

  2. 홍산(紅山)문화 (기원전 4700 – 3000년)
 

일본 고고학자 도리이 류조(鳥居龍藏)가 홍산후에서 발견한 유적이다. 뉘우허량(牛河梁)에서 이들이 곰을 숭상한 흔적이 발견되어, 이 여신이 한국의 웅녀라는 설이 돌고 있다. 국가의 이익보다는 사실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한민족이 한국에 도착하기 전에 몽고 지역을 지나갔을 터이므로, 이러한 유적을 확인이 한국인의 유래를 확인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이 지역이 베이징 위로 압록강까지이니 우리 선조가 지나온 곳이 분명하다.

홍산 문화에 쓰인 옥기는 후일의 양저 문화의 옥기보다 조각이 대체로 단순하고 두루뭉실하게 생겼다. 몇 천년의 세월이 지나도 모양을 유지하고 있다. 아마도 경옥(硬玉)을 썼기 때문일 것이다.

옥벽

玉多齒三牙璧(이가 여러 개 있고 어금니가 셋 있는 옥벽). 옛 학설은 천문을 관측하는 데 쓰였을 것이라 하나 근래에는 이 옥벽은 대체로 장식품이며, 제사에 쓰였을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중국 옥기 전집)

옥룡

 

이것은 용의 새끼(pig dragon)라고 한다.

 

운문 옥기

 

이것은 구름 무늬의 장식인데 무슨 용도에 쓰였는지 알 수 없다. 머리에 꽂았거나 옷 앞을 치장하느라고 이것을 걸쳤는지 모른다. 홍산 사람들은 하늘을 쳐다보고 영감을 많이 얻었는지도 모른다.

紅山 지방이 몽고에 속하고 한국인의 선조가 지나갔던 지방이니 이것이 우리 선조의 문화일 가능성이 있다. 홍산의 옥기는 중국의 다른 옥기와 현저하게 차이가 난다. 이정훈 기자는 홍산문화가 우리 선조의 문화라고 주장하는데 일리가 있는 것 같다. 홍산문화의 토기도 즐문토기와 비슷한 모양이다. 홍산 문화의 옥기를 한국 어디선가 발견한다면 그런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을 터인데. 전란을 당하지 않은 지방이면 이런 신석기 토기나 옥기가 남아 있을 수도 있다.

  3. 마자야오(馬家窯) 문화: 기하학 무늬가 있는 채도(彩陶)
 

마자야오 문화(기원전 3100-2700년)는 양샤오 문화의 영향을 받아서, 간쑤 성 마자야오에서 처음 발견되었고, 채색된 도기가 주류이다.

풀이파리 무늬의 채색 도기이다.

스와스티카 무늬가 다음에 그리스의 토기에도 있다.

마자야오 문화 (기원전 2400년 경) 이것을 만든 중국인은 존경할 만하다.

이것도 채색한 토기이다.

픽시스 그릇, 기원전 720년 보이오티아 (Boeotia) 지방.

우바이드 시기의 토기 (기원전 5300-4700년). 이미 메소포타미아에서 채색된 도기가 발달되었다. 마가요의 채색된 토기도 서양에서 들어 온 것 같다.

  4. 룽산(龍山) 문화 (기원전 2400 -2000년)
 

검은 토기 잔, 중국의 신석기 시대, 산동의 룽산(龍山)문화(기원전 2400-2000년)에서 발견된 토기 잔인데, 이 토기에 보이는 가로로 된 줄은 이 때에 이미 토기를 만들면서 도공(陶工)이 맨손으로 빚은 것이 아니라 그릇 모양을 잡기 위하여 서투나마 바퀴를 썼다는 것을 증명한다.

다리가 굽은 오지 그릇(?)을 아마도 요리하는 데 쓴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