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해의 옥불선사(玉佛禪寺, Jade Buddha Temple)

상해의 안유안루(安遠路)에는 옥으로 새긴 부처를 모셔놓았다. 1882년에 미얀마에서 수입한 옥불이 있는데, 사진은 허락지 않는다. 이 절에는 또한 싱가포르에서 기증한 큰 와불(臥佛)이 있다.

고다마(Gautama)가 성이고 싯달타(Siddharta)가 이름이다. 싯달타는 오늘날의 네팔 지역에서 기원전 563년, 어느 왕국의 왕자로 태어났다. 공자(기원전551-479년)와 전국 시대에 중국을 유람하듯, 싯달타는 인도의 여러 곳을 여행했다. 예수가 동족인 유대인들의 존경을 받지 못한 것 같이 싯달타가 창시한 불교도 고향인 인도에서는 사라졌다.

마지막 여행에 어느 대장장이의 돼지고기 요리를 드셨다가 배탈이 난 듯. 다시 길을 떠나서, 어느 나무 밑에 누워서 설법을 하다가 편안히 돌아가셨다는 전설 때문에, 동남아에 와불이 유행한다.

옥불선사

 

대웅전 모습.

기도하는 신자들의 모습.

부처가 새 머리 위에 서 있다.

사원 안의 향로. 향 피우는 연기가 사원 안에 자욱하다.

부처가 누운 자세로 돌아가셨다는 뜻인 것 같다.

부처의 빛이 지키고 돕는다.

지붕선이 아름답다.

모서리의 선을 이렇게 처리했다.

사원의 뜰. 멀리 현대 건물이 보인다. 현대 건물 사이에 사원을 지키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구경온 사람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