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해의 예원 소흘(小吃)광장 구경

상해의 예원(豫園) 거리에는 아직도 청나라(1636-1911년) 때, 1850년대의 음식점들이 아직 예원 근처에 남아 있다. 예원 노가(豫園老街)에는 음식점뿐 아니라, 찻집이 여럿 있어 식사를 끝내고 차를 마시러 온 사람들을 끌어 모은다. 예원의 샤오츨(소흘, 小吃) 광장은 배고픈 중국인들이 큰 돈 안 들이고 맛 있는 음식을 먹고 가는 곳이다.

상해 임시정부가 1919년 4월에 시작되었으니, 독립운동을 하던 사람들이 이런 곳에 모여서 간단히 식사하고 활동했을지도 모른다. 지금은 국제화되어서, 이곳에서 스타벅스나 켄터기 프라이드 치킨 등, 서양 회사들이 예원에 침투하고 있다.

소흘이란 간소히 먹는 것을 말한다. 소흘(小吃) 광장의 간판이 붙어 있다.

1. 예원 거리

예원 노가(老街)의 한 거리.

광장 안에 음식점도 많다

.

소흘 광장에 있는 파수루(把秀樓).

음식점에서 내려다 보는 광경. 음식 맛도 좋고, 대원군 시절에 상해에 왔더라면, 이런 곳에서 중국 음식을 감지덕지 먹었을 것이다. 멀리 중국 태평양 보험 회사 네온 사인이 보인다. 현대 건물 사이에 이렇게 옛 건물을 보존해 두어서 고맙다.

음식점을 장식하는 무슨 상징인 듯한데…

차집 종업원이 여러 가지 차를 소개한다.

남경(난징)서로.

2. 부동

동방명주탑 (Oriental Pearl Radio & TV Tower).

탑에서 본 부동의 경치.

 

Leave a Reply